사회 > 환경

거제 일부 해역에 올해 첫 '고수온주의보' 발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1:24:50
경남도, 양식어류 피해 최소화 총력 지원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고수온특보 발령 해역도. 지난 13일 오후 2시부로 거제 일부 해역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됐다.2019.08.14.(사진=경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지난 13일 오후 2시 거제 일부 해역에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돼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고수온주의보는 지난달 29일 경남 전 해역에 내려진 '관심' 단계에 이어 지난 11일 이후 지속해서 수온이 상승해 28도 가까이 도달함에 따라 '주의보'로 확대 발령한 것이다.

경남도는 고수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매일 중점관리해역 수온 정보를 어업인 500여명에게 밴드(BAND)를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도와 시·군에 고수온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31개 해역에 책임공무원 지정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양식장 안전인프라 강화를 위해 액화산소 등 어업인 대응장비를 확대 보급했다.

아울러 양식어업인에 대한 ‘재해대책명령서’ 발부 및 ‘고수온 특약 보험’ 가입 확대 등 선제적 대응 조치를 완료했다.

특히,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20억원의 도비를 투입해 고수온 취약 양식장에 대하여 29t의 ‘면역증강제’를 공급함으로써 양식어류의 면역력을 증가 대응능력을 높이고, 폐사어 처리 신속대응으로 2차 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양식폐기물 스마트리사이클링 시스템’ 44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외 양식장 안전 인프라 강화를 위해 고수온 대응 사업비 8억7500만원을 확보해 액화산소 등 어업인 대응장비를 확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백승섭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계속되는 폭염과 일조량 증가로 향후 수온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 수 없다"면서 "어업인들은 고수온에 따른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조기출하, 사료투여 조절 등 양식장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