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대변인 교체…"당에 많은 우여곡절, 새 모멘텀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1:48:28
"당의 미래 함께 할 변화라는 측면에서 인사"
"한국당이 다시 힘내기 위해 필요한 인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대한상공회의소-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가 열린 14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14.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문광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 교체 인사를 단행한 데 대해 "당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으니 변화를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황 대표는 14일 취임한 지 6개월 만에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을 일부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헌승 의원에서 김도읍 의원(재선·부산 북구강서구을)으로 교체됐다.

당 대변인에는 민경욱 의원이 교체되는 대신 전략기획부총장인 김명연 의원(재선·경기 안산 단원갑)이 수석대변인으로 임명됐다.

김 수석 대변인 외에 김성원 의원(초선·경기 동두천 연천),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이 대변인으로 새로 임명됐고,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정책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제 당에 들어온 지 반년쯤 됐다"며 "우리의 미래를, 당의 미래를 함께 할 변화라는 측면에서 인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함께 해준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수고가 많았다. 함께 할 분들과 앞으로의 짐이 무거우리라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다시 힘내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필요한 인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