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제경제

獨 2분기 GDP 성장률 -0.1%…무역마찰·자동차산업 부진 영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5:48:56
associate_pic
【함부르크(독일)=AP/뉴시스】지난 2014년 10월29일 독일 북부 함부르크항에 정박한 화물선에서 컨테이너들이 하역되고 있다. 지난 3분기 독일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0.2% 감소했다고 독일 연방통계청이 14일 발표했다. 이는 2015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유럽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해온 독일 경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018.11.14
【프랑크푸르트(독일)=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독일 경제가 지난 2분기 0.1%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14일(현지시간) 발표됐다.

중국 경제의 둔화와 무역 마찰,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에 더해 자동차산업의 부진 등이 독일 경제의 위축을 초래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독일 통계국(Destatis)은 이날 수출 부진이 독일 경제를 짓눌렀지만 그나마 소비자들의 수요와 정부 지출이 경제를 지탱해주었다고 말했다.

특히 독일 경제성장과 고용의 주축인 자동차산업이 유럽과 중국의 배기가스 배출 기준 강화로 역풍을 맞은 것이 큰 타격을 주었다.

또 미국과 중국간 무역 갈등으로 중국에서 생산되는 독일 자동차들에 관세가 부과된 것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대한 우려에 따른 불확실성도 독일 경제를 압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