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일본 JR 노동자들도 "아베 규탄…동북아 안보 위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5:54:30
11개 운수노동자 공동성명…일본 JR 노동자들도 참여
"일본 제국주의 전범기업 책임 부정하면서 보복시작"
"전범피해자와 가족에 깊은 연대 표하며 아베 규탄"
"아베 경제보복은 동북아 강국 시도…강하게 반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 대만, 일본 필리핀, 태국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11개 나라 운수 노동자들의 조직인 국제노동자교류센터(ICLS) 로고. (사진 = ICLS-Korea 페이스북 캡처)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오는 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운수노동자들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냈다. 이 성명에는 전일본 철도노동조합 총연합회(JRU)도 참여했다.

한국, 대만, 일본, 필리핀, 태국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11개 나라 운수 노동자들의 조직인 국제노동자교류센터(ICLS)는 14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아베 정권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것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 전범기업의 책임을 개인적 수준에서 인정한 한국 사법부의 판단을 부정하면서 시작한 경제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베 정권의 이같은 행동은 기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반성을 부정하는 일이자 일본 전범 피해자들과 그 가족의 아물지 않은 상처를 후벼 파는 일"이라며 "전범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 깊은 연대를 표하며 아베 정권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또 "아베 정권의 이른바 '경제보복'은 실은 일본 내 민족주의를 자극해 개헌을 성사시키고 군사력을 증강, 미국과 함께 동북아 강국이 되려는 시도"라며 "그 결과가 동북아의 안보 위험을 높이고 일본을 포함한 이 지역의 노동자와 평범한 이들의 삶을 위협할 것이라고 믿고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