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美 중거리미사일 끌어들이면 南이 타격 과녁 될 것"(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8:01:12
노동신문 ·중앙통신 연이어 대남 비난 메시지
F-35A 반입 등에 "군사분야합의 위반" 주장
"사드 완전배치, 군비경쟁 촉발 시대착오적"
"美 미사일 배치시 주변국들의 타격 과녁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은 14일 한반도 긴장 상태를 완화하려면 남측이 한미 연합훈련과 외부 전략자산 반입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미국으로부터 중거리미사일을 반입해 배치할 경우 주변국들의 타격 과녁이 될 거라고 경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세악화를 초래하는 무력증강책동' 제하의 정세론해설에서 "남조선호전광들이 조선반도평화기류에 역행하여 동족을 반대하는 무력증강책동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스텔스전투기 F-35A 반입 및 실전배치,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구입 추진 등의 움직임을 언급하며 "북남선언들과 북남군사분야합의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조선반도의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평화의 흐름을 계속 추동하자면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는 것은 물론 외부로부터의 전략자산반입을 비롯하여 상대방을 반대하는 온갖 도발적인 무력증강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이날 '평화파괴범의 위험한 처사' 제하의 정세론해설에서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등을 언급하며 "미국과 남조선호전세력의 군사적 움직임이 조선반도는 물론 주변 지역의 긴장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은 새로운 지상대지상 중거리미사일을 남조선에 배치할 기도를 드러내고 있다"며 "남조선에 대한 사드의 완전배치와 지상대지상 중거리미사일 전개 시도는 남조선을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핵전초기지로 전락시키고, 동북아에서 새로운 냉전과 대국들의 군비경쟁을 촉발시키는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상전의 무모한 아시아태평양지배전략에 맹종맹동하다가 차례질 것은 파국적 결과와 참담한 후회밖에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대남 비난에 가세했다. 중앙통신은 '스스로 총알받이 노릇을 하는 어리석은 자멸행위' 제하의 논평에서 "미국은 지상 대 지상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지역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하면서 그 배치지의 하나로 남조선을 점찍어놓고 있다고 밝혔다"며 "철거해야 할 '사드'를 영구배치하고, 새로운 공격용 무기까지 남조선에 전개하려는 것은 지역정세를 격화시키고 극동지역에서 새로운 냉전과 군비경쟁을 일으키는 무모한 망동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어 "우리가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남조선당국이 이처럼 위험천만한 행위에 편승하여 엄청난 도박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남조선당국이 끝끝내 '사드'를 완전배치하고 중거리미사일까지 끌어들인다면 남조선은 미국의 대조선·아시아 침략의 핵공격 전초기지로 될 것이며, 미국의 군사적 제패를 절대로 허용하지 않으려는 주변국들의 직접적인 타격과녁으로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특히 "세계 대중 보도 수단들과 분석가들, 군사전문가들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을 배비(배치)하는 동맹국들이 보다 큰 안전위험에 직면할 것이다. 그것은 첫 타격대상으로 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 환구시보는) 일본과 남조선이 미국의 중거리미사일 배비를 받아들이면 '중국과 러시아 미사일들의 집중조준 목표로, 미국의 대아시아정책의 대포밥이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은 맹종맹동하는 굴종행위의 대가가 얼마나 참혹할 것인가를 명심하고 이제라도 숙고해야 한다"며 "총알받이가 되어 자멸의 길을 걷겠는가, 아니면 재앙단지들을 제 손으로 들어내겠는가"라고 경고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