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서경덕 교수 "DHC, 한국 넘어 아시아서 추방시킬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7:55:13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된 역사교육에서"
"역사교육 못 받은 패널들 나와서 떠들어"
"중국에 대한 역사왜곡도…함께 대응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일본기업 DHC TV의 혐한 방송 논란과 관련, DHC TV 측이 불매운동을 주도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히자 서 교수도 이에 대응하는 입장문을 내놨다.

서 교수는 1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이번 (DHC TV의) 입장문을 보면서 제가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은,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된 '역사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라면서 "일본에서 제대로된 역사교육을 못받은 패널들이 나와서 떠들어 대는 이야기들이다 보니, 하는 얘기들마다 늘 주변국들의 뒷담화와 역사왜곡 뿐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국에 대한 역사왜곡 뿐만이 아니라 이들은 난징대학살에 대한 부정까지, 즉 중국에게 가해한 역사까지도 왜곡하는 집단이었다"며 "이런 사실들을 중국 네티즌들에게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서로가 힘을 모아 동북아의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이젠 아시아에서 추방시킬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또 "야마다 아키라 (DHC TV) 대표님! 동북아 역사에 관련한 올바른 책을 곧 보내드릴테니 부디 공부 좀 하시고 출연자들을 섭외해 주세요!"라고도 전했다.

DHC TV는 DHC코리아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한 다음 날인 이날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을 통해 "한국 언론은 프로그램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 왜곡인지 구체적인 사실로 지적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서 교수를 중심으로 한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것은 유감스럽다고도 언급했다.

또 DHC TV는 "말할 것도 없지만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는 DHC TV 프로그램 내용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그러한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라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DHC 자회사의 유튜브 콘텐츠 DHC-TV는 한 시사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의 불매운동과 관련,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와 같은 혐한·역사왜곡 발언을 내보냈다.

이후 국내에선 DHC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됐고, DHC코리아는 지난 13일 김무전 대표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