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행복청-충청권, 4가지 지역균형발전 시범사업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9:13:09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14일 오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에서 충청권 4개 광역시·도 기획조정실장과 행복청 차장 등이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열기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9.08.14. (사진= 대전시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광역상생발전을 위한 4가지 시범사업을 선정했다.

14일 오후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행복청 차장과 충청권 시·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는 연말까지 산업·과학, 문화·관광, 대중교통, 광역시설 등 4개 시범 사업분야에 대한 내용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4개 시범사업은 행복도시권 첨단 바이오·소재 벨트 구축과 행복도시권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행복도시권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 등이다.

이날 협의회에선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운영규정'도 확정했다. 이는 지난 5월 행복청과 각 시·도 기관장이 모여 체결한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다. 

당시 협약에서 행복청과 4개 시·도는 각자 관리해 왔던 광역도시계획을 2020년까지 함께 수립하고 지역 간 협력 사업을 발굴·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권경영 시 도시정책과장은 "행복도시권 광역행정과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목표로 시범사업별로 협의체를 만들어 행정절차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