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JIBS노조 “방송 이미지 실추 책임 신언식 회장 즉각 사퇴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18:59:49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 성명서.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JIBS제주방송지부(노조)는 14일 성명을 내고 “신언식 회장은 JIBS의 미래 비전을 실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대표로 부임했지만,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를 맛봤다”면서 “그리고 이번엔 창사 이래 최악의 이미지 실추를 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지난 7일 회의를 열고 ‘JIBS 8뉴스’의 ‘화창한 주말 나들이객 북적’ 리포트에 법정제재인 관계자 징계와 경고를 건의했다.

해당 리포트는 지난 3월30일 보도된 JIBS제주방송 대표이사인 신언식 회장 소유의 테마파크 개장식 관련 기사다.

노조는 “입장발표의 골든타임을 놓치고 여론이 들끓고 나서 보도제작본부장과 보도국장의 사퇴서를 수리하는 것으로 무마시키려는 사측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사측과 신언식 회장은 진정성 있는 사과의 모습을 취하지 않고 있으며, 향후 대책으로 내놓은 방안조차 막연하고 형식적인 것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일련의 사태에 대해 신언식 회장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며, 경영진은 공정방송을 실현하기 위한 명확한 로드맵을 마련해 공표해야 할 것”이라며 “만일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 경우 우리는 뼈를 깎는 아픔을 감수해서라도 모든 기관과 연대해 더욱 강력한 심한테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