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과거사 반성하라" 광주시민들 손 잡고 아베 정권 규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21:05:15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광장서 평화 인간띠잇기
"인권유린 범죄 사과·배상, 친일 잔재 청산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광주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광장에서 북구 평화인간띠잇기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인간 띠잇기 행사가 열리고 있다. 북구 주민들은 일제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강하게 규탄했다. 2019.08.14.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시민들이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일제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강하게 규탄했다.

일본 정부로부터 인권 유린 범죄에 대한 사과·배상을 받고, 친일 잔재를 청산하자는 염원도 모았다.

광주 북구 평화 인간띠잇기 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광장 일대에서 '북구 소녀상 건립 2주년 정신 계승, 평화 인간띠잇기'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소녀상과 한반도 잇기, 모두 발언, 평화 기원 문화 공연, 평화 파도 퍼포먼스, 인간띠 잇기 순으로 진행됐다.

독립운동가 학산 윤윤기 선생의 후손인 윤종순 할머니와 북구 민관정 인사, 북구 주민 등 3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경제 침탈, 역사 부정, 군국주의 부활 아베 규탄', '아베 옹호 친일 적폐 청산', '아베 정권 각성하라',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로 남북 평화 통일로' 등의 구호를 외쳤다.

또 '광복의 전제는 그릇된 역사 청산'이라며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광주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광장에서 북구 평화인간띠잇기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인간 띠잇기 행사가 열리고 있다. 북구 주민들은 일제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강하게 규탄했다. 2019.08.14. sdhdream@newsis.com

시민들은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을 빌미로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아베 정권을 비판했다.

이내 북구 평화의 소녀상부터 전남대 후문까지 손을 잡고 늘어서 아리랑과 우리의 소원 등을 불렀다.

'1919년 3·1운동에서 시작된 민주주의 정신이 광주학생독립운동, 4·19 혁명, 5·18 항쟁, 6월 항쟁, 촛불 혁명, 판문점 선언으로 이어졌다'는 한국 민주주의의 역사적 기원과 전개 과정, 국내적·세계적 의미도 조명했다.

윤종순 할머니는 광복 74주년을 맞아 국가와 국민의 단결을 강조했다. 윤 할머니는 "못된 자들(일본 일부 세력)의 교활함에 정신을 바짝 차리고, 온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국가와 사회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영대 추진위 명예위원장도 "국민이 힘을 모아 아베 정권의 파렴치함을 규탄해야 한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도 끝까지 이어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청소년 대표로 나선 문정여고 2학년 이가은 양도 "일본은 을미사변, 간도참변, 관동대학살, 강제징용·징병, 일본군 위안부, 조선여자근로정신대 등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양은 "전범국가로서 저지른 만행에 양심의 가책을 느껴야 한다. 아베 정권은 군국주의 사상을 버리고, 한반도·동북아시아와 전 세계 평화를 위해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인 14일 오후 광주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광장에서 북구 평화인간띠잇기 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인간 띠잇기 행사가 열리고 있다. 북구 주민들은 일제강점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강하게 규탄했다. 2019.08.14. sdhdream@newsis.com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