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평화당, 갈라서니 지지율 껑충?…"여론조사 결과 급상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21:27:44
7월 5주차 2.3%에서 8월 2주차 4.5%
호남 지지율도 6.7%→11.4%로 반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동학혁명기념관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정동영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2019.08.14.(사진=민주평화당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민주평화당은 14일 최근 여론조사에서 두 배 가량 급상승했고 호남지역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지지율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평화당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아시아투데이 의뢰로 지난 9~11일(8월 2주차) 진행한 정당지지율 조사 결과 평화당은 전국에서 4.5%의 지지율을 얻었다. 민주당(36.0%)과 자유한국당(27.1%), 정의당(8.2%), 바른미래당(5.9%)에 이어 5위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달 26~28일(7월 5주차) 진행된 조사에서 나타난 평화당의 전국 지지율을 2.3%였다. 이때는 민주당(36.4%)과 한국당(26.3%), 정의당(7.7%), 바른미래당(5.2%)은 물론 우리공화당(2.5%)보다 뒤쳐진 6위였다.

평화당 지지율은 텃밭인 전남·광주·전북 등 호남지역에서도 상승했다. 7월 5주차 조사에서 평화당의 호남 지지율은 6.7%로 민주당(38.9%)과 정의당(14.1%), 한국당(9.2%) 다음인 4위였으나 8월 2주차 조사에서는 11.4%의 지지를 얻으며 민주당(49.8%) 다음인 2위에 올랐다.

다른 지역도 지지율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인천 지역은 7월 5주차 1.7%에서 8월 2주차 5.3%로, 강원·제주는 3.2%에서 5.7%로 올랐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에서는 0.9%에서 4.6%로 5배 가량 상승했다.

평화당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대안정치(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가 탈당 선언을 한 이후인 9~11일 진행됐다. '컨벤션 효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우리쪽에서는 대안정치 탈당 선언이 당 지지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7월5주차 조사에서는 전국에서 우리공화당보다 낮은 지지율을 보였고 호남정당임을 강조하면서도 지역 지지율이 민주당과 정의당, 한국당보다도 낮았다는 점에서 이번 지지율 상승이 일시적 현상일 가능성도 있다.

특히 평화당 측도 인정했듯이 당권파와 대안정치 간 공방 격화 영향을 받은 컨벤션 효과일 가능성이 커 보다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다음번 조사결과를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7월 5주차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5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7.4%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9%p다.

8월 2주차 조사의 경우 전국 19세 이상 성인 11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6.9%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9%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