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일본 가톨릭 주교 "정치독주로 우호관계 손상시키면 안 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5 00:35: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역사왜곡 경제침탈 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이 8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경찰 병력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2019.08.0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일본 가톨릭 정의와 평화협의회 회장인 가쓰야 다이치 주교가 한일관계 악화 속에서 "정치가 독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가쓰야 주교는 14일 '한일정부관계의 화해를 향한 가톨릭 정평협 회장담화'를 발표했다. "정치가 어떻든 간에, 일본과 한국이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것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니 정치가 독주해서 사람들의 우호관계를 손상시키게 돼선 안된다"고 밝혔다.

"양국 정부는 상대를 '비우호국'으로 간주해 국민들 사이에 위협과 증오의식을 심어줌으로써 자국 정치의 동력을 얻으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현재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대해 심각하게 의식했다. "한국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고 일본에서도 '종군위안부'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 공립 미술관전시가 수장에 의해 명백한 혐오감 표명을 계기로 해서 중단되는 사태로 몰리고, 각종 교류행사가 중단되는 등 시민들 차원까지 균열이 파급되고 있다"고 짚었다.

그리고 "일본의 많은 매스미디어는 정부의 말을 크게 전하지만 한국의 주장에 대해서는 무시하기 일쑤여서 그 결과 일본사회 일반의 시각은 한국정부 비판으로 기울어져 있는 듯하다"고 봤다.

가쓰야 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진리를 식별하려면 교류와 선을 촉진하는 것과 그 반대로 고립과 분열과 적대를 가져다 주는 것을 가려내야 합니다'라고 깨우쳐 주셨듯이, 우리는 선동에 현혹되지 않고 정보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눈을 떠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과 한국간의 긴장이 심층적으로는 일본의 조선반도에 대한 식민지 지배와 그 청산과정에서 해결되지 않고 남겨진 문제에 원인이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고 봤다.

문제의 핵심은 "1965년 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식민지지배 역사에 대한 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자세와 이에 분노하는 피해국. 한국인들 마음과의 사이 벌어진 틈에 있다"고 짚었다.

한국의 일제 불매 운동에 관해서는 "일본 정부에 의한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한국국민 사이에서 일본제품의 불매운동이 퍼지는 것의 배경에는 이러한 사정이 있다"면서 "한국 사람들 대부분은 100년이상 전부터 일본이 간계와 강박으로 조선을 침략했는데, 그 수법이 지금도 같다고 분노해서 그것이 불매운동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일본정부에 대해서는 "과거 침략하고 식민지 지배를 했던 역사를 가진 나라에 대해서 신중한 배려가 필요한다"고 지적했다. "문제해결에는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를 기초로,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화하는 것 이외의 길은 없다"고 강조했다.
 
가쓰야 주교는 "'기본조약'이나 '청구권협정'에 집착해서, 해석의 막다른 골목에서 빠져 나갈 수 없다면, 한일간의 진정한 우호관계를 쌓아 올리기 위해서, 명확한 '식민지지배의 청산'을 포함하는 새로운 법적인 장치를 만드는 것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