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푸이그, 미국 시민권자 됐다···쿠바 탈출 7년 만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5 10:40: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야시엘 푸이그(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미국 시민권자가 된 후 자신의 트위터에 기념 사진을 올렸다. (사진=야시엘 푸이그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야시엘 푸이그(29)가 미국 시민권을 획득했다.

ESPN은 15일(한국시간) "2012년 쿠바에서 망명한 푸이그가 미국 시민권자가 됐다"고 전했다.

푸이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시민권자가 되는 굉장한 기회를 얻게 돼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다. 성조기를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도 올렸다.

지난 2012년, 푸이그는 메이저리그에서 뛰기 위해 쿠바를 탈출했다. 쿠바와 미국의 국교가 단절된 후 쿠바 야구 선수들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목숨을 걸고 탈출을 해야 했다.

푸이그의 여정도 쉽지 않았다. 그는 몇 차례 시도 끝에 마약 밀반입에 사용되는 보트를 타고 멕시코를 거쳐 미국으로 건너갈 수 있었다. 2012년 6월, LA 다저스와 7년, 4200만 달러의 대형 계약을 맺고 전환점을 맞았다. 이 과정에서 멕시코의 마약 조직 로스 제타스에 연봉 일부를 상납하고 살해 위협을 받기도 한 사실이 알려져 주목을 받기도 했다.

빅리거의 꿈을 이룬 푸이그는 다저스에서 활약하다 지난 겨울 신시내티 레즈로 트레이드 됐다. 지난달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다시 클리블랜드로 이적했다.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 동안 통산 823경기에서 타율 0.277, 131홈런 398타점 76도루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MLB닷컴에 따면 클리블랜드에는 푸이그 외에도 올 시즌 미국 시민권자가 된 선수들이 있다. 지난 4월 카를로스 산타나와 헨리 라미레즈가 미국 시민권 테스트를 통과했다. 올리버 페레스와 그의 아내는 이달 초 미국 시민권자가 됐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