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강제징용 피해자의 빗속 외침…"사죄 한번 듣는게 소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5 13:08:28
서울광장서 강제동원 문제해결 촉구 시민대회 개최
이춘식 할아버지·양금덕 할머니 "한몸, 한뜻으로 규탄"
일본 노동시민사회 인사,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연대'
거센 비에도 2000여명 모여…집회 후 日대사관 행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 및 국제평화행진에 참석한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와, 이춘식 할아버지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우리가 역사의 증인이다, 강제동원 사과하라!"

15일 광복절을 맞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일본시민사회 관계자들이 한데 모여 일본 정부의 사과와 피해보상을 촉구했다.

겨레하나, 근로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 19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광장에서 일제의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대회를 열었다.

공동행동은 대회사에서 "불과 70여년전 할아버지 할머니가 겪었던 끔찍한 비극을 영원히 역사에서 추방하려면 가장 먼저 과거를 청산해야 하며 그 첫 관문이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올바른 처우를 하는 절차"라며 "이 정당한 요구를 실행하지 않기 위한 일본의 어떤 변명이나 보복조치 혹은 속임수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강제동원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가 참석했다.

'강제동원 사죄하고 배상판결 이행하라'라는 손팻말을 들고 부축을 받으며 연단에 선 이 할아버지는 소회를 밝히며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양 할머니는 "일제 시대에 그렇게 당했지만 이제 우리나라도 강한 나라가 됐으니 한몸 한뜻이 돼서 아베와 일본을 규탄하자"며 "아베한테 사죄 한마디 듣는 것이 소원이다. 같이 협조해서 빨리 사과하도록 해주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일본 노동시민사회 인사들은 물론 북측에서도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연대를 보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 및 국제평화행진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2019.08.15. 20hwan@newsis.com
오다가와 요시카스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 의장은 "(한국 정부가) 정부 간 대화를 요구했는데 일본은 무역문제를 끌어들이는 비상직적 행동과 비정상적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금 정권이 과거 침략 정권의 식민지배 책임을 밝히지 않고 정당화하는 잘못된 역사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노 히데키 일본 강제동원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일본 정부와 기업은 한국의 대법원 판결 이후 9개월이 지나도록 사죄나 배상을 전혀 이행하고 있지 않다"며 "일본의 정치상황이 그렇게 간단하진 않지만 피해자들이 30여년 넘게 포기하지 않고 싸워온 마음을 이어 연대하고 싸워갈 것"이라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는 대독된 연대사를 통해 "지금 남녘의 방방곡곡에서 남녀노소가 떨쳐 일어나 '아베규탄' 구호를 외치며 벌리는 격렬한 반일투쟁은 일본에 대한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자 일본의 과거죄악을 끝까지 결산하려는 드높은 의지의 발현"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대회에는 세찬 비에도 불구하고 총 2000여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이 참가했다.

이들은 광장에서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대로를 거쳐 일본대사관으로 행진했다. 이 할아버지와 양 할머니는 휠체어를 탔다. 피해자와 유족 등 대표단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약 한 달 넘은 기간 동안 받은 시민 1만6203명의 서명을 전달했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