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꽃자 "성매매업소에서 일했다, 성전환수술 빨리해야 했는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6 09:03:54
associate_pic
꽃자(위), 정배우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트랜스젠더 유튜버 꽃자(박진아)가 과거 성매매 업소에서 일한 사실을 인정했다.

꽃자는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작년에 방송을 시작하면서 이게 언젠가는 터지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해야겠다고 말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 생각 못 했다. 부모님에게 말할 자신이 없었다. 이를 악물고 아니라고 했다. 내가 인기가 있어서 지키고 싶었다. 유명해지면서 지키고 싶은 게 많았다"고 전했다.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해야 했었다.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도용을 당한 것도 있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 일단 나는 조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이야기하면 다 알았었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도 있었다. 부모님이랑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꽃자는 자신이 성매매 업소 출신임을 폭로한 유튜버 정배우를 고소할 예정이다. "나는 계속 고소를 할 예정이다. (거짓말한 거로) 내가 형사처벌도 받을 거다. 그런데 그 사람(유튜버 정배우)이 다른 트랜스젠더에게도 연락을 했다. 그런데 그 트랜스젠더가 연락을 씹으니까 '본인한테도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 받으라'고 협박했다"고 했다.

 "거짓말로 실망하게 해드려 죄송하다. 내 과거가 떳떳하지 않다. 당연히 누가 물어보면 숨긴다. 후회한다. 내 잘못이다. 일단 방송은 안 한다. 저는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사과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14일 꽃자가 성매매 업소 출신이라고 폭로했다. 하지만 꽃자는 정배우와 통화, 이 사실을 부인했다. 이후 정배우는 꽃자 관련 유튜브 영상을 게재했다.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BJ 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 동안 불법행위한 사건 총정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 2016년 12월 많은 사람이 성매매 후기를 작성했으며, 내용들은 상당히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불법 성매매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들, 가격, 방문 시간 등이 모두 기록돼 있다. 구독자 50만명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인지도 높은 꽃자님이 불법 성매매에 가담하고, 아무렇지 않게 방송하고 있다는 사실이 소름 돋는다"라고 했다.

이어 정배우는 BJ 세야(30·박대세)의 수년 전 방송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꽃자가 출연해 "수술하기 전, 몸으로 하는 일을 했다. 3개월에 2000만원을 벌어 그 돈으로 트렌스젠더 수술을 했다"고 밝히는 내용이 담겨있다. 현재 이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