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세계 무예·액션 영화 51편 충주·청주서 만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6 11:25:51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7개 섹션, 51편 상영 시간표 공개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상영 시간표.(사진=충북도 제공)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이성기 기자 = 세계 20개국 51편의 무예·액션 장르의 영화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1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체 상영 시간표를 공개했다.
 
이번 영화제가 7080 세대의 옛 무술영화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고전 영화를 비롯해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우수한 영화를 새롭게 조명하는 만큼 총 7개의 섹션으로 구성해 풍성한 즐거움을 예고했다.
 
먼저 고전 영화의 참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한국액션: 명예의 전당’은 영화제 운영위원장을 맡은 이두용 감독을 비롯해 임권택, 이만희 등 당대 최고 감독들의 시공간을 초월하는 하이브리드 액션 영화를 만날 수 있다.
 
‘무장해제’, ‘사나이 삼대’, ‘쇠사슬을 끊어라’, ‘용호대련’, ‘황야의 독수리’까지 총 5편을 상영할 예정이다.
 
이어 ‘나그네 검객 황금 108관’, ‘노다지’, ‘죽음의 다섯 손가락’을 ‘정창화 감독 특별전’ 섹션을 통해 상영한다. 한국 액션 영화의 거목 정창화 감독의 60년대에 성행했던 ‘만주 웨스턴’ 영화를 만날 수 있다.
 
영화사적으로 여성의 역할 변화와 진보를 보여주는 작품도 관객을 기다린다. ‘여성액션 뉴&올드’섹션을 통해 ‘무협: 강호수사대’, ‘빅슨’, ‘초콜렛’, ‘퓨리’를 상영한다.
 
‘14인의 여걸’, ‘땡큐마담’, ‘예스마담’, ‘코만도 팬더’도 ‘올드’ 섹션에서 소개할 예정이다.
 
할리우드 스타 웨슬리 스나입스의 내한 확정으로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서 가장 화제를 모을 것으로 보이는 ‘월드액션’ 섹션에서는 총 25편이 관객을 만난다.
 
‘다큐멘터리: 액션의 기록’ 섹션은 캄보디아와 필리핀, 일본의 각기 다른 스타일과 테크닉, 역사를 통해 한 사회의 역사와 정체성을 조명하는 영화를 소개한다.
 
특히 무예·액션영화제의 정체성은 물론 재미까지 담은 ‘객잔: 주막의 결투’ 섹션은 서부극의 살롱만큼이나 신비로운 공간 ‘객잔’을 배경으로 영웅호걸들의 복수와 음모, 승리를 향한 욕망을 담은 영화를 소개한다. 호금전의 ‘용문객잔’과 서극의 ‘용문비갑’ 등이다.
 
B급 영화의 재기발랄한 재미를 모두 성취한 컬트작도 만날 수 있다.
 
류승완 감독의 ‘다찌마와리 – 악인이여 지옥행 급행열차를 타라’, 백승기 감독의 ‘오늘도 평화로운’, 엄태화 감독의 ‘잉투기’, 지하진 감독의 ‘철암계곡의 혈투’에 이르기까지 4편의 영화를 통해 상업영화에서 찾기 힘든 에너지와 호기로움이 주는 신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다채로운 재미로 가득한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의 티켓 예매는 현장 발권으로만 가능하며 개·폐막작을 비롯해 51편의 모든 상영작이 무료다.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8월 29일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개막해 9월 2일까지 충주세계무술공원, 씨네Q 충주연수점과 CGV 청주(서문)에서 전 편 무료로 상영한다. 더 자세한 정보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