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온두라스에도 중계됐으면" 주한대사들, 한국마사회 원더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7 21:57:25
associate_pic
경마관람대를 찾은 주한 외국대사들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각국 주한대사들이 렛츠런파크 서울을 찾았다. 한국마사회가 17일 주한대사와 가족들을 초청, 한국의 말산업과 경마문화를 소개했다.
 
비르힐리오 파레데스 트라페로 주한 온두라스 대사를 비롯해 페루, 스위스, 필리핀, 쿠웨이트, 몽골 등 주한대사 31인과 가족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홍보영상 시청하고, 코리아컵·한국경주 해외수출 등 한국경마의 국제화 현황 설명을 들었다. 이어 마사 지역을 견학한 뒤 야간 경마를 관람했다. 포니하우스와 동물병원, 장제소 등 특색 있는 말관련 시설물과 야간경마 페스티벌이특히 호응을 누렸다.

트라페로 온두라스 대사는 “온두라스는 아직 지방에서 말을 이동수단으로 이용할만큼 말이 보편화돼 있다”면서도 “경마는 시행하지 않고 있어 한국 경주가 온두라스에 중계될 수 있다면 사람들이 충분히 즐길 만한 오락거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associate_pic
트라페로 주한 온두라스 대사와 가족
또 “말을 활용한 힐링승마 등 국민레저 증진을 위한 공공기관으로서 한국마사회의 역할과 기능에 공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만족을 표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미국, 영국, 싱가포르 등 해외에 수출되고 심판, 아나운서, 조교사 등 각 부문에서 외국 전문인력이 활약하는 등 한국경마는 많은 국제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야간경마 기간 중 한국에 주재하는 각국의 대사와 가족, 관계자를 초청해 더욱 의미가 크다”고 화답했다.

“한국경마 문화 체험을 통해 각국과의 민간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청하기도 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