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나베" "매국노" 나경원 악플 100여명 신상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9 12:00:00
나 원내대표, 아이디 170여개 모욕죄 고소
'나베', '매국노', '국X' 등 악성 댓글 포함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경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00여명의 인적 사항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19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나 원내대표 악성댓글 수사와 관련, "현재 100명이 넘는 인적사항을 확인했다"면서 "피의자 주소지에 따른 관할 경찰서가 각각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기사에 악성 댓글을 게시한 170개 아이디를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사건을 접수한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 수사를 영등포경찰서에 맡겼다.

피의자 주소지에 따른 각 관할 경찰서가 이들에 대한 촉탁 수사 내용을 영등포경찰서에 넘기게 되고, 주 수사 경찰서인 영등포경찰서가 이에 따라 결론을 내리게 된다.

문제가 된 기사는 지난해 12월11일 기사로, 나 원내대표가 한국당 첫 여성 원내대표로 선출된 내용이 담겼다.

해당 기사에는 약 7000개 댓글이 달렸으며, 나 원내대표를 '나베'(아베+나경원), '매국노', '국X' 등으로 표현한 악성댓글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등포경찰서는 각 서의 촉탁 수사 결과를 토대로 나 원내대표 악성 댓글 수사를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ohne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