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IT

이통 3사, '갤노트 10' 사전예약 개통 개시…정식 출시 23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0 06:00:00
"전작인 노트 9보다 사전예약 20% 증가 추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갤럭시 노트10 사전 판매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 체험용 갤럭시 노트10 제품이 진열되어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 사전 판매를 8월9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하며, 23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2019.08.08.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삼성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10' 5G가 20일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이날 공식 대리점과 온라인몰에서 '갤럭시 노트 10' 5G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개통을 시작한다. 사전 예약은 지난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진행됐다. 공식 출시일은 오는 23일이다.

업계에 따르면 노트 10 사전예약자는 전작인 '갤럭시 노트 9'을 뛰어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에서 예약 판매를 진행한 결과, 노트10 예약 물량은 전작인 노트9 대비 20%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노트 10플러스'와 '노트 10 5G' 비중은 8대 2로 노트10 플러스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3인치 '노트10 5G'는 256GB 단일 용량으로 아우라 글로우, 블랙, 핑크, 레드 등 4가지 색상이다. 출고가는 124만8500원이다. 6.8인치 노트10+ 256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블랙, 화이트, 블루 등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139만7000원이다. 512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블랙 등 2가지 색상으로 149만6000원이다.

이통 3사는 신작 출시에 맞춰 고객 이벤트를 진행하고, 흥행몰이에 나선다. 5G 가입자가 이달 초 200만을 돌파한 가운데 하반기 최대 기대작인 노트 10 마케팅을 통해 연내 500만을 엿보고 있다. 하반기에는 5G폰으로 'V50 씽큐'의 후속 모델인 'V50S 씽큐',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중저가 스마트폰인 '갤럭시 A90' 5G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KT는 사전개통 전날인 지난 19일 갤럭시 노트10 출시를 기념해 사전예약 참여고객 중 50명(동반 1인 포함 총 100명)을 초청해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에서 갤럭시 노트10 론칭 파티를 벌였다.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루프탑에서 진행된 론칭 파티에는 솔로가수로 데뷔한 강다니엘이 참석했으며, KT 5G 서비스 체험, 갤럭시 노트10의 KT 전용 색상인 '레드' 컬러를 테마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초청 고객에게는 특별한 기념품이 제공했으며, 추첨을 통해 삼성전자 노트북 PenS, 삼성전자 TV 세로 등 경품도 제공했다.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5GX 홍보대사인 김연아 선수와 모델 겸 배우 홍종현, 최희 아나운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 노트 10/10+'런칭 세레모니를 진행한다. 이 자리에서는 '노트 어워즈'를 통해 SK텔레콤과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사용한 고객에게 선물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갤럭시 노트10+ '아우라 블루' 단독 출시를 기념해 블루 컬러를 입힌 'SKT 노트10 체험 트레일러' 출정식도 진행한다. 블루 트레일러는 5GX클러스터가 있는 광주, 대전, 부산, 대구, 인천 등 전국 주요 도시를 찾는다. 

트레일러에서는 노트10만의 '에어액션'을 이용한 플로(FLO) 제어 등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또 가상현실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점프 VR', AR동물원을 만날 수 있는 '점프 AR', '롤(LOL) 멀티뷰', 'T전화 배경분리' 등 SKT만의 차별화된 5GX서비스와 이벤트도 즐길 수 있다. 노트10은 전국 티월드 매장에서도 체험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오전 9시30분 종로 직영점에서 고객 10명을 초청해 'U+갤럭시 노트 어워드' 행사를 진행한다. LG유플러스 광고 모델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정지소의 사인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예상보다 5G 가입자 증가 속도가 빠른 상황"이라며 "하반기 출시되는 5G폰 기종이 늘어나지만 갤럭시 노트 만큼 충성 고객층이 많지 않다는 점에서 5G 점유율 확보를 위한 마케팅 경쟁이 달아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