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필모·서수연 득남, 결혼 6개월만 "건강히만 자라다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0 14:01:03
associate_pic
이필모와 아들 ⓒ인스타그램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이필모(45)가 득남 소감을 밝혔다.

이필모는 20일 인스타그램에 "13시간의 진통 끝에 너무나 예쁘게 우리 '오잉이'가 태어났다"며 "힘든 시간 버텨준 수연. 고맙고 또 고맙다. 고생했고 사랑한다"고 적었다.

함께 올린 사진 속 이필모는 아들을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아비가 됐다. 이제 아비된 자로서 내가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주겠다"며 "주변에 긍정적이고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아이로 잘 키우겠다. 건강히만 자라다오~♡ 축복해주는 모든 분들, 영혼을 담아 인사드린다. 정말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이필모·서수연 ⓒ인스타그램
이필모의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부인인 인테리어디자이너 서수연(34)씨는 14일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이필모는 산후조리를 돕고 있다.

두 사람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결혼한 1호 부부다. 지난해 TV조선 예능물 '연애의 맛' 시즌1으로 인연을 맺었으며, 올해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속도위반은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6월 서수연씨가 임신 6개월차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이필모는 "그동안 제 삶에도 커다란 변화가 있었다"며 "이제 가장이자 곧 태어날 작은 필모의 아버지가 됐다. 40대의 배우로 또 한 걸음 내디뎌, 언제나 책임감 있는 모습과 연기로 여러분들을 만나기 위해 더욱 더 담금질하겠다"고 했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