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은 가짜뉴스…불법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1 10:09:29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출근길 입장
"절차적 불법 없어…깊이 성찰할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08.21.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딸을 둘러싼 의혹 등에 대해 "국민들 질책을 충분히 알고 있고 감수하겠다"면서도 "하지만 딸이 부정 입학을 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 뉴스"라고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서울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밝혔듯이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때문에 대학, 대학원에 부정 입학을 했다는 것은 명백한 가짜 뉴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며 "더 질책해달라. 더 많이 꾸짖어달라. 깊이 성찰하고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08.21.  pak7130@newsis.com
다만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까지 찍어 손자 손녀 이름까지 공개하는 것은 개탄스럽다"며 "제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 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왔다.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