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책 발표하고 해명도 했지만…'조국 반감' 심상찮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1 16:09:47
조국 "딸 부정입학 의혹, 가짜뉴스" 정면 반박
딸 논문·아들 병역·아내 사모펀드 의혹은 계속
위장 소송 의혹에 동생 "채권 포기" 입장도 내
정책 발표로 맞대응…분위기 전환 시도 해석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8.21.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들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의혹에 적극 방어하며 정책 발표 등 국면 전환에 나섰지만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조 후보자는 "더 많이 질책하고 꾸짖어달라"면서도 "딸의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해 논란을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21일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딸의 장학금 및 논문 저자 관련 의혹 등에 대해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면서도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은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딸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면서 부정입학 의혹까지 논란이 확산되고 있지만, 이를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면서 선을 그었다. 이를 두고 여러 의혹에 대한 질책과 비판을 감수하겠다고는 했지만, '위법은 없었다'는 취지의 기존 입장과 같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날 조 후보자 딸에 대해 고교 시절 단국대와 공주대 단기 인턴 활동 관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특히 한영외고 시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인턴을 하고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의학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이 드러나 논란이 크게 일었다.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중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를 준비하면서 전액 장학금을 받은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때문에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부정입학 의혹까지 꼬리를 물었다. 아들의 이중국적과 병역 관련 의혹도 나왔다.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이 같은 의혹이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그간 구체적인 내용은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던 신중한 입장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해명을 통해 국면 전환을 꾀하는 모양새다. 실제로 전날 하루 딸·아들 관련 의혹 및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집안에서 운영하는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에 반박하는 입장을 9차례나 냈고, 이날 역시 추가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또 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 딸 논문이 대입에 미반영됐다는 거짓말을 했다'는 보도도 사실과 다르다고 재차 해명했다. 준비단이 전날 설명한 내용은 딸의 고려대 입시 전형이 '과학영재전형'이 아니며 각 전형의 평가방법 차이를 알린 것일 뿐, 딸이 제출한 서류에 대한 사실 확인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후보자 딸의 단국대 논문은 자기소개서에 간단히 기재됐고, 생활기록부에 기재되거나 논문 원문을 제출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08.21.  pak7130@newsis.com
조 후보자뿐만 아니라 의혹이 제기된 가족들도 적극적인 해명 등을 통해 의혹을 반박하고 있다.

조 후보자 동생은 아버지가 이사장이었던 웅동학원을 상대로 과거 공사대금 청구 소송을 내 '위장 소송' 의혹이 이어지자 직접 입장문을 내고 채권을 모두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동생의 전처도 호소문을 통해 조 후보자 아내와 부동산 위장매매를 하거나 위장이혼을 한 바 없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딸은 전날 '포르쉐를 탄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는 등 허위사실 유포자를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적극적인 해명과 동시에 전날 '안전 사회'를 주제로 정책 발표를 하기도 했다.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정책을 발표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하지만 기존에 법무부가 추진해왔던 정책의 일환으로 획기적인 새로운 내용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선언적 의미에 그쳤다'는 지적에 조 후보자는 "그렇지 않다. 법무 행정의 연속선상에서 겹치는 부분이 있으나 자세히 보면 새로운 것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첫 번째 정책 방안에 이어 다른 분야 정책 등도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두고 법조계 안팎에서는 조 후보자의 정책 발표가 청문회 쟁점을 정책 검증으로 이동시키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또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논란을 해소하고 초점을 분산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어 청문회 이전까지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