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산대 총학생회 "유급당한 조국 후보자 딸 장학금 지급은 학생 정서와 거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0:10:30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대 제 51대 총학생회 '비긴어게인'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2019.08.23. (사진=부산대 총학생회 페이스북)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대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에게 지급된 장학금과 관련해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과 많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대 제 51대 총학생회 '비긴어게인'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의 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통해 "우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와 관련한 의혹에 대한 총학생회의 공식 입장이 늦어져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조 후보자의 딸 또한 부산대 재학생이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 후에 입장문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논란을 인지한 이후부터 대학본부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담장자에게 문의 등을 통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노력했고, 이러한 내부조사 과정을 거치면서 입장표명이 늦어진 점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총학생회 입장문에 따르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장학금은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한 '의과대학 발전재단 외부 장학금'으로, 교외인사나 단체의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외 장학금에 해당한다.

소천장학회는 장학금 지급 당시 해당 학생의 지도 교수였던 노환중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만든 장학회로, 이 장학회에서 지급하는 장학금은 2014년부터 지급되기 시작했다.

해당 장학금의 지급 방식은 추천 혹은 지정으로 나뉘며, 추천 방식은 장학재단에서 정한 일정 기준(성적, 가계 형평 등)에 따라 의과대학 행정실에서 추전바당 해당 재단에서 승인하는 방식이며, 지정 방식은 재단에서 특정 학생을 지정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2014년과 2015년, 그리고 2019년에는 장학재단의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학생들을 의과대학으로부터 추천받아 장학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조 후보의 딸이 장학금을 지급받기 시작한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총 6학기 동안 해당 학생만 유일하게 장학생으로 지정돼 장학금을 지급받았다고 총학생회는 전했다.

총학생회는 "부산대 의전원 의과대학 장학생 선발지침 제10조 1항에 따르면 의과대학의 외부 장학금은 성적에 관계없이 지급할 수 있다. 장학금 지급을 결정하는 것을 해당 교수의 재량이라 하더라도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과 많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총학생회는 "우리가 파악한 사실 외에도 조국 후보자의 자녀에 대한 의혹들이 존재한다. 현 사안은 국민적 관심이 크고 학우들의 크고 학우들의 큰 박탈감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사안이다. 따라서 총학생회는 대학본부와 의전원에 해당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 정확한 진실을 밝혀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제기된 여러 의혹들이 조사를 통해 사실로 밝혀짛 경우 총학생회는 이같은 문제에 앞장서서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같은 의혹에 부산대 학생들이 공동 대자보를 작성해 연대 서명을 벌이고 있다. 이 대자보는 지난 22일 부산대 학생 커뮤니티 사이트인 '마이피누'에 '과전불납리 이하부정관'(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 고쳐 매지 마라)라는 제목으로 게재됐고, 연대 서명에는 수백 명의 학생이 동참했다.

대자보에는 조 후보의 딸이 의전원 입학면접을 본 교수와 조 후보자가 부적절한 연락을 취했다는 의혹,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부진으로 유급됐지만 총 6차례에 걸쳐 장학금 1200만원을 받은 사실 등에 대한 관련 교수의 해명을 촉구했다.

더불어 대학 측에 조 후보자의 딸이 입학할 당시 의전원의 입시자료 공개도 요구하고 있다.

학생들은 이같은 의혹에 대한 해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학내 집회 개최를 예고하기도 했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