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해찬 "조국 논란 정말 죄송…국민 걱정 잘 알아" 첫 사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0:46:07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조국 논란에 첫 공식 사과
한국당 사흘 간 청문회 요구에 "저의가 의심스러워"
"그렇게 정치 하려면 집에 가서 잡일하는 게 낫다"
"국민청문회 개최 소상하게 밝히는 것도 의미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해찬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23.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한주홍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사 의혹 등 잇단 논란에 대해 "정말로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민주당 대표 및 최고위원 취임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에 대해 어떻게 보냐'는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파상공세에도 줄곧 철통 엄호를 취해왔기에 이 대표의 공식적인 첫 사과 발언은 눈길을 끈다.

이 대표는 "국민들께서 조 후보자의 논란에 대해 굉장히 속상해하시고 걱정도 많이 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집권여당 대표로서 이 점에 대해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말했다.

이어 "저도 조 후보자에게 국민들이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자초지종 소상하게 한 점 의혹 남김없이 밝혀서 국민들이 판단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3일 간 청문회' 요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에 대한 자질 검증을 위해 청문회를 3일간 개최하자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3일 청문회는 처음 들어본다. 국무총리 청문회도 이틀 한다. 그런데 장관 청문회를 3일 동안 한다는 것은 청문회장을 뭐로 만들려고 하는 건지 저의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며 "매사를 정치적 판단으로 정략적으로만 하는 이런 태도는 버려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정치를 하려면 집에 가서 잡일하는 게 낫지 국회 와서 이런 정략적 태도를 언제까지 견지할거냐"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제일 중요한 건 조 후보자가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얼마나 잘할 건지 판단하는 정책청문회가 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지 않고 정략적으로 임한다면 어제 이인영 원내대표가 말한 국민청문회 등 이런 것을 해서라도 국민들에게 자세한 내용을 소상히 밝히는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je@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