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류중일 감독 "류제국, 갑자기 심경에 변화 생긴 것 같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7:30:10
700경기 출장 달성한 이동현, 1군 엔트리 제외
associate_pic
LG 트윈스 류제국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류제국이 짧은 시간 동안 심경에 변화가 생긴 것 같다."

류중일(56) LG 트윈스 감독이 갑작스럽게 은퇴를 결심한 류제국(36)에 대해 한 말이다.

류 감독은 23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두고 "류제국이 어깨를 치료하고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걸렀으면 좋겠다고 해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 하지만 곧바로 심경에 변화가 생겼는지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류제국은 지난 21일 잠실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 등판해 2⅔이닝 5피안타(1홈런) 3실점을 기록하고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다.

경기를 마친 뒤 어깨에 이상을 느낀 류제국은 지난 22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고, 이날 오전 은퇴를 발표했다. LG 구단 관계자는 "류제국이 전날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은 후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우완 배재준(25)과 좌완 이우찬(27)이 류제국의 빈 자리를 메울 후보다.

류 감독은 "배재준과 이우찬을 놓고 고민 중이다. 일단 배재준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배재준이 2군에서 가장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이우찬은 오늘 2이닝 정도 던졌는데 구속이 시속 140㎞ 정도 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베테랑 우완 투수 이동현(36)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전날 잠실 NC 다이노스전에서 개인 통산 700경기 출장을 달성한 이동현은 기록 달성 하루 뒤 2군으로 내려가게 됐다.

류 감독은 "어제 이동현의 직구 구속이 시속 130㎞ 초중반에 불과하더라. 내가 기억하는 과거 이동현은 공이 빠르고 포크볼이 좋았다"며 "하지만 포크볼은 직구에 힘이 있을 때 통한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투수가 700경기에 출장한 것은 대단한 일이다. 어제 등판을 마치고 들어오는데 선수로서 희열을 느끼는 것 같더라"고 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