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생활경제

[뉴시스 2019 한류엑스포]해외로 가는 17개 식품기업 전시 "케이푸드 실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2:12:5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뉴시스 2019 한류 엑스포가 열린 23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김형기(오른쪽부터) 뉴시스 대표를 비롯한 미국 CNN앵커 아마라 워커 등 내빈이 부대행사로 마련된 한류우수기업 제품전시회장을 둘러보고 있다. 2019.08.23.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커피·스낵·김치·라면·술 등은 음식 한류를 이끄는 제품이다. 이른바 '케이 푸드'(K-FOOD)로 불리며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국내 최대 민영 뉴스통신사 뉴시스(NEWSIS)가 23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연 '2019 한류 엑스포'에는 이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17개 식품 기업이 참여해 전시를 열었다.

SPC그룹 파리바게뜨의 '명가명품 제주녹차 카스테라' 등 각종 케익 등 디저트, 하이트진로의 맥주 '테라', 대상그룹의 '종가집 김치', 농심의 '신라면', 서울우유의 요거트 '비요뜨', 오뚜기의 '마라샹궈면', 빙그레의 '바나나우유', CJ제일제당의 '비비고' 시리즈, 동서식품의 커피 '맥심' '카누', 롯데제과의 '뻬뻬로', 아워홈의 각종 가정간편식(HMR·Home Meal Replacement), 동원F&B의 '보성말차', 롯데주류의 '처음처럼' 등 각종 술, 오리온의 '초코파이', 한국야쿠르트의 '발효홍삼군', 매일유업의 성인 건강식 '셀렉스', 풀무원의 김치와 두부 등이다.

각 기업은 이날 롯데호텔 2층 그랜드볼룸 앞 로비에 이들 제품을 선보였다. 이들 제품은 대부분 현재 전 세계 100여개 나라에 수출 중이며, 국내 인기를 기반으로 글로벌화 전략을 수립 중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 우리 식품이 잘 팔린다는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모아놓고 보니 케이 푸드라는 말이 실감난다"고 했다.

엑스포에 참여한 기업들은 자사 제품은 물론 다른 업체들이 어떤 상품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지 면밀히 살펴보는 분위기였다. 전시를 준비한 전날은 물론 행사 당일에도 각 전시장을 일일이 둘러보며 제품 내용·디자인 등을 꼼꼼히 관찰하고 기록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엑스포에 와보니 어떤 상품이 해외에서 통하는지, 어떤 디자인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해야 하는지 한눈에 알 수 있는 자리였다"고 했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