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삼성교통硏 "韓 교차로 사고 중 17%, 우회전 차량에 의해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4 12:00:00
삼성교통硏, '우회전 통행방법 개선 필요성' 보고서 발간
우리나라 교통안전 수준, OECD 회원국 가운데 하위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우리나라 교통안전 수준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과 비교해 하위권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원인으로는 '적색 신호에 우회전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지목됐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4일 '우회전 통행방법 개선 필요성' 보고서를 통해 인구 10만명 당 교통사고를 살펴본 결과 우리나라가 8.4명으로 35개국 중 네번째로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OECD 회원국 평균인 5.5명에 비해서도 약 1.5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2017년 통행상태별 보행사상자 현황을 보면, 사망자 55.9%, 부상자 46.1%가 도로를 횡단하는 중에 발생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교차로 사고를 보면 17.3%가 우회전 차량에 의해 일어났다. 미국의 경우, 원래 적신호시 우회전을 금지했다가 1971년부터 허용하기 시작했는데 이후 관련 교통사고가 43%~69% 증가하게 됐다.

임채홍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아직도 안전보다는 교통소통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우회전 통행방법"이라며 "차량과 보행자 통행이 많은 도시내 도로는 적색 신호에 우회전을 금지하도록 해야 한다. 이것이 여의치 않으면 최소한 일시정지 의무화로 보행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