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7년 만에 한글 유니폼 입고 출격···스미스와 배터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4 08:55:0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LA 다저스 구단이 24일(한국시간)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행사에서 류현진이 입을 유니폼을 공개했다. 류현진의 이름이 한글로 새겨져 있다. (사진=LA 다저스 구단 트위터)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한글 유니폼'을 입고 뉴욕 양키스에 맞선다.

류현진은 24일 오전 11시10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12승3패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하고 있는 류현진의 13승 도전 무대다.

이날 류현진은 자신의 이름이 한글로 적힌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선다. 메이저리그가 24일부터 26일까지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행사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이 기간 선수들은 이름 대신 별명 등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다.

지난 2년간 플레이어스 위크엔드에 별명인  '몬스터(MONSTER)'를 달았던 류현진은 올해 한글 이름 '류현진'을 택했다. 류현진이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는 건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던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의미있는 유니폼을 입는 류현진은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호흡을 맞춘다. 올 시즌 스미스와 2차례 배터리를 이뤄 13이닝 무실점을 합작한 바 있다.

다저스는 이날 A.J. 폴락(중견수)-저스틴 터너(3루수)-스미스-코디 벨린저(우익수)-맥스 먼시(1루수)-크리스 테일러(좌익수)-코리 시거(유격수)-키케 에르난데스(2루수)-류현진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한편, 양키스는 D.J. 르메이휴(1루수)-애런 저지(우익수)-글레이버 토레스(2루수)-게리 산체스(포수)-디디 그레고리우스(유격수)-지오 우르셀라(3루수)-브렛 가드너(중견수)-캐머런 메이빈(좌익수)-제임스 팩스턴(투수)으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을 내놨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