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안방 불패' 류현진, 양키스 핵타선은 못 넘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4 14:30:01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선발 류현진이 23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3회 초에 1점 홈런 2개를 허용했고 다저스는 4회 말 현재 1-2로 뒤져 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공동 기획한 '플레이어스 위크엔드'(Player`s Weekend)를 맞아 자신의 한글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다. 2019.08.24.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통한의 만루 홈런이었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뉴욕 양키스에 호되게 당했다. '홈 극강'의 기세도 통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홈런 3개를 허용하는 등 4⅓이닝 9피안타 1볼넷 7탈삼진 7실점 7자책에 그쳤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순식간에 2.00으로 뛰어 올랐다.

지난 5월13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평균자책점을 1.72로 끌어 내린 후 세 달 넘게 유지한 1점대 평균자책점도 붕괴됐다.

다저스가 2-10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4패(12승)째를 당했다. 올 시즌 홈 구장에서 첫 패전이다.

류현진은 올해 홈에서 매우 뛰어난 성적을 냈다. 홈 11경기에서  9승무패 평균자책점 0.81를 수확하고 있었다. 77⅔이닝을 던지는 동안 홈런은 3개만 맞고, 삼진은 74개를 잡으며 11실점 7자책을 기록했다. 원정에서도 12경기 3승3패 평균자책점 2.55로 준수한 성적을 냈지만, 홈에서는 그야말로 '몬스터' 같은 투구를 펼쳤다.

그러나 '안방 불패'를 자랑하던 류현진도 양키스의 강타선은 당해낼 수 없었다. 양키스는 이날 경기 전까지 팀 홈런(232) 전체 2위, 팀 타율(0.272) 전체 3위 등 화끈한 타선을 자랑하고 있었다. 글레이버 토레스가 31홈런, 게리 산체스와 D.J 르메이휴가 각각 28홈런, 21홈런을 기록하는 등 11명의 타자가 두 자릿수 홈런을 때려냈다.

류현진도 홈런에 완전히 무너졌다. 류현진은 3회 1사 후 애런 저지에게 4구째 체인지업을 통타 당해 선제 솔로포를 맞았다. 2사 후에는 산체스에게 던진 3구째 커터가 다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5회에는 1사 2, 3루에서 산체스를 고의사구로 내보냈다. 그러나 이 작전이 최악의 결과로 이어졌다. 만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던진 포심 패스트볼이 우중월 그랜드슬램으로 이어졌다.

류현진이 2013년 빅리그 데뷔 후 만루 홈런을 얻어 맞은 건 처음이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