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김천시통합관제센터 직원 정규직 전환 갈등 1년 만에 합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07:30:37
associate_pic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정규직 전환 전격 합의 (사진=김천시 제공)
【김천=뉴시스】박홍식 기자 =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놓고 1년간 갈등을 빚었던 자치단체와 노동조합이 손을 잡았다.

경북 김천시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김천시청에서 노사간담회를 열고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방식과 절차에 합의 했다고 26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충섭 김천시장과 김태영 민주노총대구경북지역본부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다음달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열고 제한경쟁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심의해 대상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기존 해고자 복직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있을 노동위원회 판정을 근거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민주노총은 김천시청 앞 도로 등에서 펼치던 농성을 중지하고 천막도 자진 철거했다.

김천시는 지난 2017년과 2018년 1·2차 심의위원회에서 비정규직 근로자 26명과 37명을 각각 정규직 전환했으나 당시 통합관제센터 요원은 제외됐다.

2016년 6월 문을 연 김천시통합관제센터는 비정규직 근로자 36명을 채용했지만 22여명이 계약 만료 등으로 퇴사하고 현재 14명이 근무하고 있다.

시는 올 10월부터 스마트관제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함에 따라 기존 근무 인원이었던 36명보다 12명이 줄어든 2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무강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조직국장은 “김천시와 합의에 따라 통합관제센터 운영 정상화와 시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그동안 법과 정부 지침에 맞게 업무를 처리한다는 입장에서 대화에 임해왔다"며 "이번 합의도 기준 인건비를 고려해 단계적으로 무기전환을 한다는 기존 입장 안에서 노사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었다"고 했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