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5·18민주묘지서 오월영령 추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10:43:29  |  수정 2019-08-26 13:36:20
재헌씨 "희생자·유족에 사죄…오월정신 계승"
신군부 지도자 직계가족 참배는 최초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5·18 무력진압을 주도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영령 앞에 사죄의 뜻을 밝히고 참배했다. 2019.08.26. (사진=무등일보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53)씨가 아버지의 뜻에 따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오월영령 앞에 사죄했다.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을 탄압한 신군부 지도자의 직계가족으로서는 참배는 사상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방명록에는 '사죄'를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25일 국립 5·18민주묘지관리소에 따르면 노 씨는 지난 23일 오전 11시께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방문에 앞서 관리소 측에 사전 연락은 없었으며, 수 명의 수행원이 동행했다.

노 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의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

이후 노 씨는 관리소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묘지 곳곳을 둘러보며 사죄와 추모의 뜻을 밝혔다.

윤상원·박관현 열사의 묘지와 당시 11세의 나이로 희생된 고(故) 전재수 유공자 묘지를 차례로 찾아 헌화, 분향했다.

노 씨는 행방불명자 묘역과 추모관, 유영봉안소, 인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구 묘역)도 방문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5·18 무력진압을 주도했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노 씨는 방명록에 희생자·유족에 대한 사죄의 뜻과 정신계승을 담은 글을 적었다. 2019.08.26. (사진=국립 5·18민주묘지관리소 제공) photo@newsis.com
묘지를 1시간30여 분간 참배한 노 씨는 별다른 일정 없이 곧바로 서울로 향했다.

노 씨의 민주묘지 참배는 병환 중인 아버지 노 전 대통령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은 12·12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찬탈하고 5·18 과정에서 시민에 대한 무력진압을 주도한 신군부 주요 지도자였다. 지난 2011년에는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5·18의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한편 올해 86세로 고령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암·폐렴 등 잇단 투병 생활로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