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조국 청문회 최후통첩…"한국당 무책임 지속시 단독청문회 단행"(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10:56:45
이해찬 "한국당, 근거없는 안보 불안 선동…올바른 공방 아냐"
이인영 "지소미아 종료가 조국 때문? 한국당 가짜뉴스 생산"
설훈 "황교안·나경원 조국 구하기 의혹 제기, 정략적 억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2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자유한국당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를 하지 않을 경우 민주당 단독으로 청문회를 단행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근거 없는 안보 불안을 선동하며 의혹 제기에만 골몰하고 있는데, 국가적 단결이 필요한 시점에서 국민을 분열시켜 당리당략만 챙기는 태도는 올바른 공방이 아니다"라며 "무책임한 행동이 계속되면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는 청문회를 단행토록 하겠다"고 압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정략적 태업을 즉각 중단하라. 국무총리 청문회보다 긴 3일 간 청문회를 고집하고 보이콧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정략적 의도가 개입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한국당이 오늘까지 청문회 개최를 거부한다면, 또 날짜 확정을 거부한다면 내일부터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국회와의 대화 등 형식에 구애 없이 이른바 국민청문회 준비에 곧바로 착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조 후보자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청문회 통해 철저하게 검증해야할 시기다. 인사청문회는 국회 권한이자 의무"라며 "법정 기한 내 청문회가 이뤄져서 의혹제기에 대한 소명이 이뤄지길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 역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주 후보자와 가족에게 쏟아내는 무모한 공격을 보며 아니면 말고식, 논두렁 시계가 재현되는 거 아니냐고 얘기하는 국민들도 있다"며 "여론몰이를 통해서 젊은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조 후보자 논란이 지속되는 과정에 일부 터무니없는 맹랑한 허위조작정보가 등장했다.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유튜브 채널이 등장했다.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조 후보자 청문회단에서 밝혔다. 조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설 최고위윈도 "조 후보자가 자녀 문제로 국민에게 상처준 것을 사과했다. 사회 기득권 세력의 부조리를 비판하며 살아온 후보자였기에 국민의 실망이 크실 것"이라며 "후보자의 소명을 듣고 국민의 판단을 구하기 위한 청문회를 미뤄서는 안 된다. 청문회는 국회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 발언에 대해서도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모든 이슈를 기승전 조국 때리기에 올인하고, 황교안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결정이 조국사태에 의한 국내정치 위기탈출용이라 주장했다"며 "지소미아 종료결정은 아베 때문이지 조국 때문이 아니다. 한국당이 가정과 추측을 교묘히 뒤섞어 가짜뉴스를 만드는 것과 같다고 단정한다"고 비판했다.

또 "장외집회를 열면서도 도가 넘는 반대 목소리를 쏟아내는 한국당에 대해 적어도 우리 국민은 이해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제 1야당이 일본보다 적극적으로 항의하는 모습을 국민은 일본을 돕는 명백한 친일행태라고 지적한다"고 일갈했다.

이 대표 또한 "지소미아는 한일 간 신뢰의 문제이지, 한미 동맹과는 별개인 만큼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일본이 우리를 안보 적성국으로 간주하며 대화와 협상을 거부하고, 미국도 중재가 소극적인 상황에서 지소미아 종료는 불가피하면서도 타당한 결정이었다"고 정부의 입장을 두둔했다.

설 최고위원도 "황 대표가 조국 한사람을 구하기 위해 지소미아까지 파기했다는 지적이 많다며 조국 구하기라는 의혹제기를 했다. 나 원내대표도 조국 구하기라고 단언했다"며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침략에 대해 우리나라가 확실한 근거를 가지고 한 외교적 판단까지 정략적 억측을 제기하는 게 당연한 일인지 자문하라"고 지적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왜 일본 앞에만 서면 달라지는지, 아베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지 궁금하다"며 "장외투쟁에 맛들인 황 대표가 30일에도 부산에서 집회를 추진한다고 한다. 도둑은 날이 새면 황된다"고 비꼬았다.


lje@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