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희연 "송정중 폐교 과정 부족했던 점 인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12:47:58
송정중, 폐교 진행 공론화 과정 미흡
성공적 혁신학교, 폐교 여부에 고민
미 폐교시 교육부 교부금 반납 난제
"행정예고 기간에 모든 의견 듣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6일 교육철학과 절차가 부적절했다는 이유로 폐교 논란에 휩싸인 서울 강서구 송정중학교와 관련해 부족한 점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시정질의에서 경만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강서구3)이 "공론화 과정 없이 폐교가 추진됐다"는 질의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는 것 인정한다"고 답했다.

조 교육감은 "일반적으로 통폐합 과정에서는 일반적인 현상"이라면서도 "우리 정책이 주민들간 갈등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또 9년차 혁신학교이자 올해 초 4년 기한 혁신미래자치학교로 지정된 학교를 폐교하는 것과 관련해 조 교육감은 "혁신학교 추진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 송정중이 혁신학교가 아니라면 이런 고민을 안 할수도 있다"며 "송정중 정신을 계승하는 이전·통합의 의미로 추진했었으나 변수가 달라져 상황의 변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근 3개 학교 통폐합을 조건으로 받은 204억원의 마곡2중 신설 교부금에 대해 "학교 통폐합은 무조건 악이다 이렇게 볼 필요는 없다"면서도 "3개 학교가 폐교가 되지 않으면 반납하는 걸로 돼있는데 그것도 난제 중 하나"라 설명했다.

현재 송정중 폐교 행정예고가 돼있는 상황에 대해 조 교육감은 "행정예고 기간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교사와 학부모들로 구성된 송정중 폐교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폐교 강행 시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이날 시의회 시정질의도 참관했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