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국방장관 "지소미아 종료,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9 06:13:17
美 합참의장 "지소미아 종료, 군사작전에 영향 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8.2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28일(현지시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과 관련해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한일) 양측이 이에 관여된 데 매우 실망했고 여전히 실망하고 있다"며 "도쿄와 서울에서 담당자들을 만났을 때 이를 표현했고 양측 간에 잘 해결할 것을 권고하고 촉구했다"고 말했다.

다만 에스퍼 장관은 "한일 양측에 '우리에게는 북한과 중국이라는 공동의 적이 있고 우리가 함께 협력할 때 더욱 강해진다는 것'을 강조했기 때문에 한일 양측이 이 문제를 잘 해결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이어 던포드 합참의장은 '지소미아 종료가 군사작전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군사작전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고 있다"고 했다. 다만 "에스퍼 장관처럼 지소미아 종료에 실망하고 있다"며 "이것은 한일 관계의 후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소미아 만큼 한일 양국 간의 강력한 군사정보공유는 없지만 이런 동맹 간 위기나 유사시를 대비해 다른 장치(mechanism)들이 있다"고도 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이날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를 우려하지만 북핵 외교의 문이 닫히지 않도록 과민반응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최종목표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이고 이를 위한 최선의 길은 정치적 협상"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컴퓨터 모의훈련으로 실시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해서는 "2주 전에 만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자신에게 현재의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한국군과 더불어 한반도에서 군사적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충분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던포드 의장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하기 위해 조정된 현재의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한미 양국군의 군사 준비태세를 유지하게 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