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쉬엄쉬엄, 초가을 하늘아래···'9월에 걷기 좋은 여행길' 톱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31 06:25:00
associate_pic
강원도 고성 해파랑길 46코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맑고 청명한 하늘이 펼쳐지는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9월에 걷기 좋은 여행길로 초가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5곳을 선정했다. 이달의 추천길로 선정된 길은 '두루누비'에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해파랑길 46코스···강원도 고성

동해안 해파랑길은 산티아고 순례길 북쪽길을 떠올리게 만든다. 푸른 바다를 벗삼아 걸을 수 있는 서정적 풍경이 닮아 있다.

해파랑길의 46코스는 속초 장사항에서 출발해 푸른 해변과 숲·절경에 위치한 청간정·천학정으로 이어진다. 낭만과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길이다. 해안길을 따라 문화유적지와 울창한 소나무 숲, 해안 절벽을 만날 수 있다. 고성 문암항 길에서는 곳곳에 그려진 벽화 감상도 가능하다.
associate_pic
예천 십승지지 금당실길
◇예천 십승지지 금당실길···경북 예천군

'산 좋고 물 맑은 마을', '물 위에 활짝 핀 연꽃 꽃술 아래 소담하게 자리잡은 마을'. 정감록에서 경상북도 예천군 용문면 금당실 마을을 소개하는 말들이다.

금당실 마을의 중심에는 지금 날씨에 걷기 좋은 길이 있다. 금당실길은 병풍바위 위에 그림처럼 올라앉은 병암정을 출발점으로 삼는 것이 좋다. 금당실 마을 서쪽으로 흐르는 금곡천을 따라 걷다보면 금당실 마을로 접어드는데 마을 외곽을 두르고 있는 솔숲은 금당실 마을의 보물 같은 곳이다.

금당실 마을 앞 벌판 건너에는 예천 권씨 초간종택(조선 전기 주택)이 있다. 걸음 끝에서 만나게 되는 초간정 원림은 명승 제51호로 지정되어 있다.
associate_pic
함양 선비문화탐방로 01코스
◇선비문화탐방로 01코스···경남 함양

함양 남덕유산 자락의 화림동 계곡은 함양 8경 중 하나다. 선비문화탐방로 01코스는 화림동 계곡의 수려한 경관을 따라 6㎞ 정도 이어진 길이다.

옛 선비들이 정자를 짓고 자연을 벗삼아 풍류를 읊던 길을 따라가 보는 코스다. 옛부터 '팔담팔정'(8개의 못과 8개 정자)으로 이름났던 화림동 계곡은 현재 거연정, 군자정, 동호정, 농월정 등 정자 7개가 남아 있다.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다. 반석과 정자가 많아 쉬엄쉬엄 걷기 좋다.
associate_pic
담양 오방길 05코스 누정길
◇담양 오방길 05코스 누정길···전남 담양군

무등산 자락의 담양은 정자와 원림 정원이나 공원의 숲과 별서 농장 부근에 한적하게 따로 지은 집의 땅이다. 정계로 나갔다가 벼슬에서 물러나거나 조선시대를 뒤흔들었던 온갖 당파싸움에서 밀려난 이들이 고향으로 돌아와 곳곳에 정자와 원림을 세우고 자연에 묻혀 여생을 보내던 곳이다.

그래서 이곳은 한거와 은둔의 땅이다. 학문과 세상사에 대한 토론과 문학이 꽃핀 땅이기도 하다. 면앙정과 송강정, 명옥헌, 식영정, 소쇄원 등 영산강과 그 지류, 무등산 자락에 흩어져 있는 이들 정자와 원림은 정자문화권을 이뤘다. 여기서 가사문학이 태동했다.

담양 오방길 05코스 누정길은 조선시대 지식인들의 한거와 은둔, 토론의 공간이던 이들 정자와 원림을 거쳐가는 길이다. 붉은 배롱나무꽃, 소나무와 대숲의 푸름이 어우러진 이 길은 전체 32㎞로 하루에 걷기가 벅차다.

고서면 산덕마을 입구에서 출발해 명옥헌 원림과 광주호, 식영정, 환벽당을 거쳐 소쇄원까지 가는 후반부 코스를 추천한다. 약 7.7㎞ 코스로 원림과 정자를 모두 둘러보며 걸어도 3시간이면 넉넉하다.
associate_pic
평화누리길 8코스 반구정길
◇평화누리길 8코스 반구정길···경기 파주

파주의 평화누리길 8코스 반구정길은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방촌 황희와 율곡 이이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길이다. 황희 선생이 갈매기를 벗삼아 여생을 보냈다는 정자 반구정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평화롭다.

다정한 시골길을 지나 장산전망대에 오르면 탁 트인 북녘 풍경과 마주한다. 이이 선생이 제자들과 시를 지었다는 화석정(에선 왕을 향한 일화가 전해져온다. 이곳 역시 유유한 임진강을 바라볼 수 있는 곳이다. 율곡습지공원에 이르면 계절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식물들 사이로 천천히 산책하기 좋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