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조국펀드' 의혹, NIA에 '불똥'…"기술평가로 사업자 선정 막았는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4 14:45:43
"조달청 관할로 NIA가 사업자 선정에 관여 못해"
"전문성 토대로 엄밀하게 기술평가한 NIA 모욕"
"정정보도 청구 및 명예훼손 책임 물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전국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과 관련해 친문 인사인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이 취임한 직후 조국펀드가 투자한 피앤피컨소시엄이 사업권을 획득했다는 보도에 대해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즉각 반발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 펀드' 운영사 관련 업체인 '메가크래프트'가 기술 부족에도 불구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데 대해 NIA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4일 해명자료를 통해 "메가크래프트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것은 조달청"이라며 "전국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NIA가 주관사업자지만 국가계약법에 근거해 조달청의 조달 심사 선정 과정을 거치며 평가위원 선정, 평가기준 마련 등은 조달청 관할로 NIA가 사업자 선정에 전혀 관여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NIA에 따르면 전국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은 2017년부터 정부·국회 예산심사 후 문용식 원장 취임 이전인 지난해 3월 사업내용 등 세부사항에 관한 사전 규격을 공개했다. 이후 조달청 평가 결과 우선협상 1순위 사업자로 메가크래프트가 선정됐으며, 77억원인 사업에 메가크래프트가 46억5000만원을 제출해 사업비 대비 60% 금액으로 입찰했다.

NIA는 "우선협상대상자인 메가크래프트와 9회에 걸쳐 기술협상을 진행했으며 협상 과정에서 메가크래프트의 기술 적격성에 심각한 문제점을 발견했다"며 "메가크래프트는 기술 적격과 관련한 입증자료를 제출하지 않았고, 기한 내 서비스 제공이 어렵다고 인정해 기술 협상이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NIA는 차순위 협상자인 KT와 기술협상을 진행해 KT와 전국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언론 보도는 양심과 전문성을 가지고 엄밀하게 기술평가를 한 NIA를 모욕한 것"이라며 "정정보도 청구 및 법적으로 명예훼손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