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표창원 "김진태, 정신차려라"에 김진태 "표창원, 깡패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6 17:33:44
김도읍, 웅동학원 언급하며 "선친이 장난질" 발언이 발단
표창원 "그렇게 정치적 목적 달성해도 오래 갈 수 없다"
장제원 "민주당, 청문회 깽판치러 온 거냐…자제해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왼쪽), 김진태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19.09.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여야 의원들의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심문 시간에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정신 똑바로 차리라"고 몰아세웠고, 김 의원은 "표 의원은 깡패냐"고 맞받았다.

발단은 김도읍 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한 웅동학원의 채무 등을 언급하며 "학교를 이전하면서 이사장이던 조변현 씨가 공사를 맡고 조 후보자 동생 조권에게 하도급을 준다. 그렇게 장난을 쳐서 채권은 조국 가족이 가져가고 학교는 빚이 남은 상황이 됐다"고 한 발언이었다.

이를 두고 표 의원이 "김 의원은 사자 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했다. 국회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그렇게 하시면 안 된다고" 질타하자, 김 의원은 "선동하지 말라"고 반발했다.

표 의원은 이어 "장난이라뇨.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며 "그렇게 해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한다고 해도 오히려 오래 갈 수 없다. 도의를 지키자"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9.06. photo@newsis.com

여기에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증인 심문을 해야지 뭐하는 것이냐"고 하자 표 의원은 "김진태 의원님, 정신 똑바로 차리세요. 여상규 위원장이 모든 발언, 의사진행발언은 모두 질의시간에 해야 한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이 발언에 김진태 의원 역시 목소리를 높이며 "상대 당 의원을 모욕하고. 뭐하는 거냐. 표창원 의원은 깡패냐"고 맞받았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은 자제해달라. 시작할 때부터 너무 한 게 아니냐. 청문회 깽판치러 온 거냐"면서 "고함 지르고 소리 지르고, 상대당 의원에게 '정신 차리고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하느냐. 자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표 의원이 "정확히 말한 거다. 그럼 (사자 명예훼손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대꾸하자 장 의원은 "어떻게 상대당 의원을 공격하고 막말을 늘어놓을 수 있느냐. 자제하기 바란다"고 설전을 벌였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