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구미서 술에 취한 아들 차에 치여 노모 숨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7 11:53:27  |  수정 2019-09-09 13:31:39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귀가 하지 않는 아들을 찾아 나선 노모가 술에 취한 아들이 운전하는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새벽 1시 40분께 경북 구미시 해평면의 한 도로에서 아들 A(49)씨가 몰던 차에 어머니 B(75)씨가 치여 숨졌다.

B씨는 밤이 늦도록 집에 오지 않는 아들을 찾아 나섰다가 이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술에 취해 포터 화물차량을 운전해 집으로 가던 중 전동휠체어를 타고 도로에 있던 어머니를 못 본 채 치고 지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가 어머니라는 것을 안 A씨는 망연자실하며 119로 신고, 어머니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를 미처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51%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