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

동방신기 최강창민, 7000만원 쾌척···아마존 살리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9 11:49:5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듀오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31)이 산불 피해가 심각한 브라질 아마존 살리기에 동참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에 따르면, 최강창민은 아마존 화재 피해 지역 복구와 환경 파괴 현장 조사를 위해 후원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5월 최강창민이 '환경 보호'를 테마로 리프레젠트와 컬래버레이션한 패션 아이템을 선보인 '리:맥스 프로젝트' 수익금의 일부다.

최강창민은 "다시 지구의 상태를 최고로 아름답게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기부 프로젝트였던만큼, 환경을 보호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가 지난 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한 달 동안 아마존 산불로 인해 우리나라 국토 4분의 1 크기에 달하는 2만5000㎢의 열대 우림이 불타 사라졌다.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아마존 개발을 밀어붙이면서 아마존 화재 발생 건수는 이전 대비 111% 증가했다. 브라질 숲 파괴 대부분은 소고기, 가죽을 얻기 위한 사료용 콩 재배와 소 목축이 원인이다. 

associate_pic
아마존 산불 ⓒ그린피스
채정아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후원국장은 "아마존은 벌써 한 달 이상 대형 화재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고 화재로 인한 2차 피해도 심각한 실정"이라며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동방신기 최강창민씨의 후원은 한국 시민에게 열대 우림 훼손 문제를 알리고 아마존을 지켜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돈나, 스팅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도 아마존 화재 피해와 복구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최강창민은 평소 어린이들을 위한 기부와 저소득층 돕기 등 꾸준히 선행을 실천해오고 있다. 최근에는 동방신기 앙코르 콘서트 투어를 성료했다. 하반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에 출연한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