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농구월드컵 결산]25년만의 1승 주역들…4년 후 기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9 08:43:50
라건아·이승현·이정현 등 맹활약
이대성의 과감한 플레이는 경쟁력 확인
associate_pic
【광저우(중국)=뉴시스】김선웅 기자 = 8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17~32위) 대한민국과 코트디부아르의 경기, 80-71로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9.09.08.

 mangusta@newsis.com
【광저우(중국)=뉴시스】김동현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선수들의 투지가 25년 만의 1승으로 귀결됐다. 중심으로 떠오른 선수들은 성장 그리고 다음 월드컵에서의 설욕을 다짐했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중국 FIBA 농구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코트디부아르와 경기에서 80-71로 이겼다.

이번 대회 한국의 첫 승리이자 월드컵 무대에서 거둔 25년 만의 1승이다.

한국은 1994년 캐나다 대회 조별리그 3전 전패 후 순위결정전 마지막 경기에서 이집트를 89-81로 이긴 이후 한번도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1998년 그리스 대회에선 조별리그(3전 전패), 순위 결정전(2전 2패)에서 1승도 챙기지 못하며 자존심을 구겼고 16년 만에 출전한 2014년 스페인 대회에서도 조별리그 5전 전패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서도 연패가 이어졌다. B조 조별리그에서 아르헨티나(69-95 패), 러시아(73-87 패), 나이지리아(66-108 패)에 3연패를 당했고 6일 중국과 순위결정전 1차전에서는 73-77로 졌다. 월드컵 무대 14연패 늪에 빠졌지만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야 기어코 승리를 거두며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남겼다.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는 역시 라건아(현대모비스)다.
associate_pic
【광저우(중국)=뉴시스】김선웅 기자 = 8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17~32위) 대한민국과 코트디부아르의 경기, 라건아가 리바운드를 받아내고 있다. 2019.09.08.

 mangusta@newsis.com
지난해 귀화한 라건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월드컵 지역예선 등을 거치면서 한국의 기둥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그의 활약은 눈부셨다. 루이스 스콜라(상하이), 이젠롄(광둥) 등 미국프로농구(NBA) 출신의 선수들과 비교해도 전혀 밀리지 않는 실력으로 한국의 중심을 잡았다.

경기당 평균 36.1분을 소화하며 23점 12.8리바운드 1.8 어시스트를 올렸다. 스틸과 블록슛은 각각 1.4개, 1.2개를 기록하며 대들보 노릇을 톡톡히해 냈다.

특히 선수단이 줄부상으로 신음하던 가운데서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모든 경기를 소화했다. 순위결정전 두 경기에서는 모두 40분 풀타임을 소화하는 등 체력에서 강점을 보여줬다.

공수 모든 면에서 존재감을 보인 이승현(오리온)의 활약도 눈부셨다. 5경기에 나서 평균 29.1분을 소화, 9.2점 4.8리바운드 1.4어시트를 기록했다.

수치에 나타나지 않는 공헌도는 더욱 컸다.

국내 프로농구 무대에서도 외국인선수들의 진을 뺴는 빡빡한 수비로 유명한 그는 생애 첫 월드컵에서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스콜라나 이젠롄은 물론 치메지 메투(샌안토니오) 같은 장신 선수들의 수비에선 어김없이 그의 모습이 보였다.

중국과 순위결정전에서 무릎 부상을 당하고도 코트디부아르와 마지막 경기에 출전해 힘을 보태는 등 투혼도 돋보였다.
associate_pic
【광저우(중국)=뉴시스】김선웅 기자 =6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17~32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이승현이 이 지안리안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2019.09.06.

 mangusta@newsis.com

주장 이정현은 생애 첫 월드컵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완숙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4경기에 나서 10점 4어시스트 4리바운드를 올리며 전방위적인 활약을 펼쳤고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대성(현대모비스)의 도전적인 자세 또한 빛났다.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지만 과감한 돌파와 슛 감각으로 3경기 평균 10점 1.3어시스트를 따내면서 국제 무대에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러시아전이 끝난 후 "몸이 부서지더라도, 설령 시즌을 뛰지 못하더라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 또한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출전 시간을 부여받지 못하다가 마지막 코트디부아르와 경기에서 활약한 허훈(KT), 강상재(전자랜드) 또한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 김선형(SK), 박찬희(전자랜드), 양희종(KGC인삼공사) 등 지난 2014년 스페인 대회를 경험한 베테랑 3인의 역할도 곳곳에서 빛났다.

25년 만의 승리를 거둔 선수들은 4년 뒤 열리는 월드컵을 기약했다. 2023년 농구월드컵은 일본·필리핀·인도네시아 등 3개국이 공동 개최한다.

양희종과 박찬희를 제외하면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나이대다. 경험과 실력이 지금보다 더 쌓인다면 대표팀의 성장에도 큰 자양분이 된다.

1995년생으로 대표팀 막내인 허훈은 "세계적인 선수들과 대결로 배운 게 많다. 한국으로 돌아가면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만약 다음 월드컵에 나가게 된다면 최선을 다해 뛰고 싶다"고 했다.
associate_pic
【광저우(중국)=뉴시스】김선웅 기자 =6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순위결정전(17~32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최준용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19.09.06. mangusta@newsis.com
이번 대회 직전 가진 현대모비스 4개국 초청 대회 체코와 경기에서 어깨를 다쳐 제대로 뛰지 못한 최준용(SK) 또한 "다음 월드컵에서는 반드시 주축이 되어 활약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상식 감독은 "선수단이 여러 차례 국제 경기를 치르면서 자신감을 찾기도 하고 또 배우기도 했다"면서 "선수들이 발전의 원동력을 얻었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번 대회에서 선수단이 얻은 성과 그리고 과제는 4년 후 열릴 월드컵에서의 도약을 위한 발판이 될 전망이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