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최성해 동양대 총장, 박사 학위 위조 논란…포털 인물정보 수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9 10:22:08
associate_pic
【영주=뉴시스】배소영 기자 = 경북 영주시 풍기읍 동양대학교. 2019.09.09. soso@newsis.com
【영주=뉴시스】배소영 기자 =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박사 학위 진위 논란이 확산될 조짐이다. 

최 총장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9)씨의 동양대 봉사상 표창장 허위 발급과 관련한 논란의 중심에 있다.

최 총장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 등에서 학력을 '워싱턴침례신학대 교육학박사'라고 밝혀왔다.

그러나 최 총장의 박사 학위 진위 논란은 지난 6일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의문을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최 총장이 워싱턴침례대학에서 교육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말하는데 워싱턴주에서 가톨릭계나 감리교신학교는 있지만 침례교는 대학이 없다는 주장이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로 최 총장은 2015년 한 기독교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단국대 상경학부 수료, 미국 필라델피아 템플대 MBA 수료, 미국 워싱턴침례신학대 학사, 석사, 박사임을 밝혔다.

그러나 최근 최 총장의 포털 인물정보에 학력 일부가 수정됐다.

최 총장의 학력 사항은 대구고등학교, 단국대학교 무역학과 학사, 템플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과정 수료, 워싱턴침례대학교 대학원 석사, 단국대학교 교육학 명예박사로 적혀있다.

인물정보에서 워싱턴침례신학대 박사가 빠진 것이다.

허위 학위가 확인될 경우 최 총장은 사문서위조 혐의로 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

이에 대해 동양대 관계자는 "어제 최 총장이 개인적인 일로 잠시 학교에 들렀지만 현재는 연락이 되지 않는다"면서 "총장과 관련된 사항은 답변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뉴시스는 최 총장과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아 명확한 해명을 듣지 못했다.

sos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image
이낙연·아베 "한일 어려운 상태 방치 안돼"  李총리, 친서 전달…文대통령 "현안 조기 해결되도록 관심갖고 노력하자"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