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김래원·공효진,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10월2일 개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1:05:19
associate_pic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가 10월2일 개봉한다. 이제 막 이별한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물이다.

영화 '구경'(2009) '술술'(2010) 등을 연출한 김한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래원(38)은 옛 여자친구에게 상처받은 '재훈', 공효진(39)은 전 남친에게 뒤통수 맞은 '선영'을 연기한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