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중진공, 강남구청과 '테헤란로 벤처신화' 위해 맞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2: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강남구청과 10일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및 청년창업 확산을 위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스타트업 채용 페스티벌 개최 ▲스타트업 DB를 활용한 공동 지원 프로그램 개발 ▲'창업가 거리' 활성화를 위한 정책인프라 연계 및 네트워킹 채널 구축 ▲창업경진대회, 기업가 정신 확산교육 실시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 교류 ▲유망 혁신벤처기업 공동 육성 및 스케일업 지원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 강남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1990년대 벤처신화를 다시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강남구는 기업과 투자자들이 교류하기 좋은 최적의 스타트업 생태계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 서울시 엑셀러레이터의 57.8%(22곳), 벤처캐피털의 78.9%(15곳)가 강남에 있다.

또 팁스타운(TIPS TOWN), 개포디지털혁신파크(서울디지털재단) 등 공공 운영기관뿐 아니라 L camp(롯데재단), D camp(은행권청년창업재단), 마루180(현대아산재다), 구글캠퍼스, 네이버D2스타트업팩토리(네이버) 등 민간 스타트업 운영기관이 밀집해 있어 국내 창업벤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테헤란로는 김대중 정부 시절 벤처신화를 이끈 벤처창업의 메카로 금융·IT 벤처기업들이 밀집한 혁신의 상징"이라며 "이번 협약이 강남구의 우수 창업벤처 인프라와 중진공의 창업성공 노하우를 결합해 제2의 벤처붐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