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보건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질병관리본부, 생명나눔 행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4:00:00
10~14일 기념식·생명나눔 문화 확산 홍보활동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생명나눔 기념식 포스터.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제2회 '생명나눔 주간'을 맞아 10일부터 14일까지 기념식과 생명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생명나눔 주간'은 매년 9월 두 번째 주간으로 장기 등 기증자의 이웃사랑과 희생정신을 기리고 생명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 의해 지정됐다.

심폐이식을 위한 이식 대기자 응급도 기준을 만들어 장기·인체조직 기증 활성화에 기여한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김재중 교수 등 개인 36명과 생명나눔 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프로축구연맹 등 4개 기관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생명나눔 홍보행사는 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일반시민이 참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서울시,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등 8개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단체가 참여해 생명나눔을 주제로 한 퀴즈, 숨은그림 찾기 등 다양한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민들에게 생명나눔과 관련해 올바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배우 김하영씨 사회로 '장기 기증 진실 혹은 거짓' 토론 행사도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한가위를 맞아 홍보행사와 함께 마련된 민속놀이, 마술쇼, 거품(버블)체험 행사 등에 참여한 시민들은 장기기증 희망 등록에도 함께할 수 있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에는 3만7217명의 환자가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으나 뇌사 장기기증은 인구 100만명당 8.66명에 불과해 스페인 48명, 미국 33.32명 등 선진국보다 부족한 상황이다. 장기·인체조직 기증희망등록 서약률은 전체 국민의 약 3%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생명나눔 주간 행사를 통해 더 많은 국민이 장기 기증에 관심을 갖고 동참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장기 기증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필요한 법·제도 개선과 함께 더 다양한 홍보와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