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환율

외국인자금, 10개월만에 순유출…환율 변동성도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2:00:00
지난해 10월 후 첫 외국인 자금 순유출
환율도 해당월 이후 변동률 가장 높아
"8월 초 미중 무역분쟁 격화 영향 받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9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19.09.09.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10개월만에 순유출로 전환했다. 환율 변동성도 같은 기간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미중 무역분쟁이나 홍콩 시위 등이 격화되며 글로벌 투자심리가 출렁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8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중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5억2000만달러 순유출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42억7000만달러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10개월만의 순유출이다.

분류별로는 주식이 19억5000만달러 순유출되고 채권이 14억3000만달러로 순유입됐다. 두달 연속 순유입세를 지속하던 주식은 지난달 초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되면서 글로벌 안전자산 선호 현상 영향을 받아 마이너스 전환했다. 채권은 전달 3억1000만달러 순유출에서 순유입세로 바뀌었다.

한은 관계자는 "7월에는 일본 무역규제 등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시장상황이 안정됐지만 지난달 전세계적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심리가 악화되면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유출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환율 변동성도 10개월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달 환율 변동률은 0.41%로 지난해 10월 0.4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환율은 기대보다 덜 완화적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나 홍콩시위 격화 등으로 지난달 1211.2원까지 상승했다. 다만 이번달 중 미중 무역회담 개최가 결정되고 홍콩 송환법이 철회되며 지난 6일 기준 1196.9원으로 하락했다.

외환스왑레이트(3개월)는 지난 8월 -1.06%에서 지난 6일 기준 -1.07%로 0.13%p 상승했다. 은행 외화자금 공급이 늘면서 오름세를 띄는 모습이다.

국가의 신용 위험도를 나타내는 외평채 5년물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대외 불확실성 증대로 차입수요가 늘면서 1bp(1bp=0.01%p) 상승한 32bp를 기록했다.  CDS는 국가나 기업이 부도가 났을 때 손실을 보상하는 파생상품으로 프리미엄이 낮을수록 부도위험도 낮다는 의미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