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복지

양천구, 추석연휴 결식우려아동에 도시락 배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4:51:53
영양 고려한 밥, 국, 반찬으로 구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추석 엄마도시락을 함께 포장하고 있는 김수영 구청장 모습. 2019.09.10. (사진=양천구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추석 연휴인 12일부터 14일까지 끼니를 챙기기 어려운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위해 '엄마 도시락' 사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저소득층, 소년소녀가장, 한부모가정 등 관내 아동급식 지원대상자는 1711명이다. 이들은 평소에 학교급식, 꿈나무 카드 가맹 음식점, 지역아동센터 등을 통해 식사를 하지만 명절 연휴기간에는 시설이 대부분 쉰다.

이에 구는 명절 연휴기간에 보호자 부재 등으로 끼니를 챙기기 어려운 저소득 가정 아동에게 도시락을 직접 만들어 배달해주는 '엄마 도시락' 사업을 하고 있다. 2015년 설부터 매 명절마다 추진해 이번이 10번째다.

지난 설에 '엄마 도시락'을 배달 받은 한 아이 모친은 "집안 사정 때문에 명절에도 아이와 함께 하지 못해 미안했는데 건강식으로 구성된 도시락을 배달해 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 설에 실시한 도시락 만족도 조사에 따라 이번 도시락 식단을 구성했다. 명절음식을 포함한 밥, 국, 반찬 4종과 양천사랑복지재단에서 마련한 과일, 음료, 빵, 과자 등이 제공된다.

양천구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이 점심시간에 맞춰 배달한다. 도시락 전달 후 부모에게 문자가 발송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결식 우려가 있는 아이들이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시작된 '엄마 도시락'이 벌써 4년째 진행되고 있다"며 "아이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후원해 주시는 여러 단체들에 감사인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명절에 소외되는 결식아동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