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양평군 개군면, ‘기초생활거점' 사업비 60억원 확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17:04:00
associate_pic
【양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경기 양평군은 농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중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에 개군면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2019.09.10. (사진=양평군청 제공)photo@newsis.com
【양평=뉴시스】문영일 기자 = 경기 양평군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중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에 개군면이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면소재지(거점) 개발을 통한 배후 마을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기초생활거점사업 분야에 2020년도 사업대상지로 개군면을 신청해 총사업비 60억원(40억원+추가 20억원 지원 가능)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개군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배우고 나누는 농촌마을, 행복 교차로 개군 기초생활거점’의 비전으로 세바퀴 평생학습을 강화해 ▲특화교육 육성 및 지원 ▲문화·복지 지원 확대 ▲공동체 활동 및 주민역량 증대의 전략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조선행 친환경농업과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낙후된 면소재지의 문화공간 확충과 복지기능 향상으로 쾌적한 농촌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모준비 때와 마찬가지로 사업 추진 전 과정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tde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