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통상본부장, RCEP·아세안 회의서 '日수출규제' 부당성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07:20:40
8~10일 RCEP 및 아세안 경제장관회의 연달아 참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2019.08.22.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8~10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장관회의와 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 연달아 참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유 본부장은 일본의 수출통제 조치와 관련해 RCEP, 아세안 참여국 간 교역 확대를 위해서는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무역조치가 취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요국과의 양자회의에서도 일본 측 조치의 부당성, 글로벌 공급망에 미칠 부정적 영향 등을 언급하며 조속한 해결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설명했다.

회의별 협의 내용을 보면 먼저 RCEP 장관회의에서 참여국들은 역내 무역자유화와 경제 통합을 위해 올해 안으로 RCEP을 타결시켜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유 본부장은 이번 회의에서 연내 타결을 통해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규범에 기반한 무역투자 시스템이 조속히 구축되기를 기대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이를 통해 역내 자유무역주의 수호의지와 자의적·일방적 조치에 대한 방지 노력이 더욱 공고히 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제16차 한-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중소기업들의 역량을 높이고 새로운 사업 모델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회의에서는 아세안과의 대표적 기술협력사업인 'TASK 프로젝트'의 진행 현황도 공유했다. 베트남 TASK 센터는 올해 안으로 개소할 예정이다. TASK는 개발도상국 등 아세안 제조업 생산 현장에 전문 인력을 파견해 기술이전과 생산 공정 효율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아세안 공동 연구개발(R&D)과 기술이전, 사업화를 총괄 지원하기 위한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도 제안했다. 공동으로 역내 표준을 연구하고 관련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기 위한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유 본부장은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아세안 국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또한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 개최를 소개하며 최고경영자(CEO) 서밋에 각국 정상의 참여를 독려했다.

아세안+3 경제장관회의에서 아세안(10개국)과 한·중·일 13개국은 동아시아기업인협의회(EABC)의 정책 제언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그러면서 아세안+3 경제협력 워크프로그램 진행 상항도 점검했다.

EAS 경제장관회의에서 아세안과 한·중·일, 인도, 호주, 뉴질랜드, 미국, 러시아 18개국은 세계 경제동향 및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각국 경제장관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성·예측 가능성이 있는 무역·투자 환경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