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했다" 공개…3발 발사 가능성(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08:14:47
北매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목적에 완전 부합"
김정은 "정확도·유도기능 검증…연발사격시험 남아"
공개한 사진 속 발사관 3개 열려…3발 발사 가능성
합참 "한미 2발 탐지"…3발 가능성 두고 정밀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은 10일 초대형방사포를 또다시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출처=노동신문 사진 캡처) 2019.09.11.
【서울=뉴시스】오종택 김성진 기자 = 북한이 새로운 전략전술무기체계인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통해 정확도와 유도기능에 대한 검증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이 전날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쏜 것으로 파악했지만 북한의 시험장면 공개 후 3발을 발사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9월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전개 시간을 측정해보시며 이번 시험사격에서 확증할 지표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료해(살펴봄)하시었다"며 "두차례에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부합됐다"며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됐다"며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 개발사업에서 연속적이며 기록적인 성공을 안아오고 있는 국방과학연구부문의 지도간부들과 과학자,기술자들의 열렬한 애국심과 당에 대한 충성심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은 10일 초대형방사포를 또다시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방사포 발사관 전면 캡(뚜껑)이 3개가 벗겨져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노동신문 사진 캡처) 2019.09.11. photo@newsis.com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초대형방사포를 비롯한 우리식 전술유도무기들의 생산을 최대로 끌어올리고 국방과학분야의 최첨단설정목표들을 계속 줄기차게 점령해나가는 데서 나서는 당면한 과업과 방도들에 대해 밝히시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박정천 신임 인민군 총참모장을 비롯해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국방과학연구부문의 간부들이 참석했다.

북한은 이날 보도에서 시험 발수, 탄착 여부, 성공 여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대대적인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당시 "성공적으로 진행"으로 진행됐다고 극찬했으나, 이번에는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라며 추가 수정 및 보완 사항이 필요함을 암시했다.

아울러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시험사격을 마치고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서 총 4개의 발사관 중 3개의 전면 캡(뚜껑)과 후면 캡이 벗겨져 있어 3발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도 보도에서 "두 차례이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됐다"고 한 만큼, 두 차례에 걸쳐 '2발'이 아닌 '3발'을 쐈을 가능성에 군사 전문가들은 무게를 두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북한은 10일 초대형방사포를 또다시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방사포 발사관 후면으로 캡(뚜껑)이 3개가 벗겨져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노동신문 사진 캡처) 2019.09.11. photo@newsis.com
이와 함께 일각에서는 발사된 방사포탄 가운데 한 발이 내륙에 낙하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군 관계자들도 이 같은 내용에 대해 전면 부인하지는 않고 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6시53분께, 오전 7시12분께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했으며,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했지만 이전과 달리 발사체의 고도나 비행속도 등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북한 보도에 대해 "북한매체도 두 차례라고 표현했다"며 "군이 탐지한 것은 2발"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3발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 부분에 대해 여러 가능성을 두고 추가 정밀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