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조국, '검찰 개혁' 속도 방침…"연휴 후 신속 진행" 강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09:38:40
조국 "평생 소망해 왔던 일"…검찰 개혁 속도
"구성 완결되면 논의…연휴 마치면 신속하게"
'윤석열 제외 수사팀 제안' 대해 "언행 조심"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이윤청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경기 과천시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동하고 있다. 2019.09.09.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평생을 소망해왔던 일"이라며 강조해 왔던 '검찰 개혁'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조 장관은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날 조 장관은 첫 간부회의를 열고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을 새로 구성해 운영하도록 지시했다.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법안 관련 국회 입법 활동을 지원하고, 검찰 개혁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치다.

단장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 황희석(52·사법연수원 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이 맡게 된다. 법무부 정책보좌관을 지냈던 이종근(50·28기) 인천지검 2차장도 검찰 개혁 추진 업무를 지원한다.

조 장관은 출근길에서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운영 계획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구성이 완결된 게 아니기 때문에, 완결되면 논의해 보겠다"며 "연휴를 마치면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다음날부터 시작되는 나흘간의 추석 연휴 이후 지원단 업무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법무부 고위 간부가 검찰 고위 간부에게 윤석열(59·23기) 검찰총장을 배제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보고를 받은 윤 총장은 "안 된다"고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취재진이 '보고를 받았는가'라고 조 장관에게 묻자, 조 장관은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짧게 답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