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노동

동남권 조선·자동차산업 일자리 박람회 19일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1:15:45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부산시, 부산지방고용노동청과 공동으로 오는 19일 오후 1시 부산강서체육공원 실내체육관에서  ‘2019 동남권 조선·자동차산업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일자리 박람회는 고용노동부의 2019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인 '부산 지역 주력산업 일자리 생태계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조선·자동차산업을 주력으로 하는 동남권 지역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동남권 지역의 60여개 조선·자동차 관련 기업이 참여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면접을 통해 직원을 선발하는 채용관을 비롯하여, 취업컨설팅관, 이벤트관, 기업 및 유관기관 홍보관 등이 다채롭게 운영될 예정이다.

아울러 부산지역 우수기업인 태웅과 선보공업, 파나시아, 광진윈텍 등이 참여하고 경남에서는 삼강엠앤티, 대우조선해양사내협력사협의회 등이 구직자들에게 양질의 채용 기회와 구인정보를 제공한다. 넥센타이어에서는 제품과 기술을 홍보하는 기업 전시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는“이번 일자리 박람회에는 조선·자동차 관련 기업만 참여하도록 해 관련 기업에 입사를 원하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보다 집중도 있는 구직정보를 제공하고자 했다”며,“참여기업에게는 해당 분야에 관심과 지식을 갖고 있는 우수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9 동남권 조선·자동차 일자리 박람회에 참가하고자하는 구직자는 행사 홈페이지(www.busanjobfair.co.kr)에서 사전등록이 가능하며, 그 외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운영사무국(051-990-7075)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